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테러' 강조하는 중국…세계 각국 '무력 개입' 우려

입력 2019-08-13 21:46 수정 2019-08-13 23:52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이렇게 중국 정부가 시민 시위를 자꾸만 '테러'로 규정하는 것이 단지 물타기 용이냐, 거기서 그치지 않는다라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는 것이지요. 즉 수상하다는 얘기입니다. 다시 말하면 중국이 무력개입을 하기 위한 명분을 쌓고 있는 것이 아니냐는 것이지요. 미국과 캐나다 등은 당장 중국을 향해서 사전 경고음을 내기 시작했습니다.

어환희 기자입니다.

[기자]

외신들은 중국 정부의 '테러' 발언에 집중했습니다.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는 '새로운 차원의 비난'이라고 했고, 로이터는 홍콩 일부 법률가들을 인용해 중국이 반테러법을 적용할 수도 있다고 보도했습니다.

홍콩 시위를 테러라고 규정하면서, 중국에게 군대나 무장 경찰 등 무력을 사용할 여지가 생겼다는 분석입니다.

이 때문에 중국에 대한 경고의 메시지가 곳곳에서 나왔습니다.

미치 매코널 미 공화당 원내대표는 트위터에 "어떤 폭력적인 단속도 절대 용납할 수 없다"고 했습니다.

존 볼턴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도 현지시간 12일 영국을 방문해 홍콩 문제 등을 논의했습니다.

쥐스탱 트뤼도 캐나다 총리는 "홍콩 내 긴장을 낮출 필요가 있다"면서 "당국이 시민들에게 귀기울여야 한다"고 했습니다.

호주 총리도 평화로운 해결을 촉구했습니다.

[스콧 모리슨/호주 총리 : 매우 우려됩니다. (홍콩 당국은) 매우 심각한 문제에 대해 평화롭고 침착하게 해결하려 노력해야 합니다.]

이런 가운데 오는 주말쯤 끝나는 베이다이허 회의에서 중국 정부가 홍콩 사태를 어떻게 해결할지, 그 방향이 드러날 전망입니다.

(영상디자인 : 배장근 / 영상그래픽 : 한영주)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