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정부, 후쿠시마 오염수 방류 '적극대응'…정보공개 요청

입력 2019-08-13 20:15 수정 2019-08-14 18:13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외교부가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와 관련해서 일본에 정보 공개를 요청하겠다고 밝혔습니다. 피해가 우려되는 만큼 오염수를 어떻게 처리할지 명확하게 밝히라는 것입니다. 그러면서 이 문제와 관련해서 주변 다른 국가들과 협력하겠다는 뜻도 밝혔습니다. 2020년 도쿄 올림픽 보이콧과 관련해서도 선을 긋지 않은 채 여지를 남겨두었습니다. 이런 가운데 미국의 주요 언론도 "후쿠시마에 일주일만 있어도 암 위험에 노출된다"면서 도쿄 올림픽에 대해서 문제를 제기했습니다. 일본에게는 아킬레스건이랄 수 있는 후쿠시마 방사능 문제가 결국 공론화되기 시작했습니다.

먼저 김태영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정부는 일본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방출 문제에 대해 적극 대응할 방침이라고 밝혔습니다.

정확한 관련 정보를 공유하자는 우리 정부의 지속적인 요청에도 일본측이 미온적으로 나온데 따른 조치입니다.

일단 도쿄전력이 밝힌 후쿠시마 오염수 양만 해도 하루에 170t씩이 쌓여, 지난달 말 기준 총량이 115만t에 달합니다.

지금은 후쿠시마 원전 물탱크에 저장하고 있지만, 3년 뒤면 이마저도 불가능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옵니다.

이런 상황에서 정부는 지난해 8월 일본의 오염수 해양방출 계획에 대한 정보를 처음 입수했고 이후 줄곧 우려를 표명해왔습니다.

지난해 10월 일본 측에 우려와 요청사항을 담은 입장서를 전달했고, 일본이 내년 도쿄올림픽 이전에 오염수 처리 방식을 최종 결정할 것으로 보고 방류 계획을 폐기하라고 요구한 지난 1월 그린피스의 보고서 발표 이후에도 투명한 정보 공유와 관련 협의 등을 요구했습니다.

또 정부 간 회의나 다자회의, 양자회의 등 일본 측과 마주할 기회가 있을 때마다 언급했습니다.

하지만 일본은 "아직 검토 중"이라며 "오염수 현황과 처리계획 등은 향후 국제사회에 성실히 설명하겠다"는 입장만 반복한다는 것이 정부 설명입니다.

[김인철/외교부 대변인 : 정부로선 우리 국민의 건강과 안전을 최우선으로 해 일본에 대해 보다 구체적인 입장 표명과 정보 공개 등을 적극적으로 요청해 나갈 계획입니다.]

정부는 필요할 경우 국제기구를 비롯해 피해가 우려되는 태평양 연안국가들과도 긴밀히 협력할 계획입니다.

(영상디자인 : 이정회)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