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한·일 갈등에 늘어나는 가짜뉴스의 악순환…'돈'과도 연결

입력 2019-08-13 20:42 수정 2019-08-13 22:43

"가짜뉴스로 주목도 높이면 광고료·후원금 늘어"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가짜뉴스로 주목도 높이면 광고료·후원금 늘어"

[앵커]

한·일 갈등에 대한 이런 가짜뉴스들은 가짜뉴스가 국내뿐만 아니라 오히려 일본을 통해서도 인용된다는 것이 더 위험하지요. 이것은 처음 나온 얘기는 아니지만 최근 들어서 그런 사례들이 더 늘어나고 있는 것 같습니다. 취재기자와 함께 좀 더 살펴보도록 하겠습니다.

허진 기자가 나와 있습니다. 한·일 갈등 관련 가짜뉴스들은 구체적으로 어떤 것들이 있습니까?

[기자]

앞서 리포트로 소개를 하기는 했지만 다소 황당한 내용들입니다.

이번에는 직접 동영상으로 보시겠습니다.

[유튜브 'TV우벤져스' : 일본이 '불화수소가 어디 갔느냐. G20 전에 밝혀달라' 일본이 (한국에) 미리 얘기를 한 거예요. 불화수소가 핵실험에도 들어가는 거고 전략자산이래. 근데 안 밝히고 문재인이 씹어버린 거야.]

일단 일본의 잘못된 주장을 그대로 검증 없이 전하는 가짜뉴스입니다.

정부가 근거를 들어 반박한 내용인데도 꽤 광범위하게 퍼진 가짜뉴스입니다.

이 외에도 일본 여행을 가면 벌금 1000만 원을 내야 한다거나 일본의 수출 통제 관련 전략물자 1194개가 모두 수출 금지됐다는 가짜뉴스도 있습니다.

[앵커]

이런 가짜뉴스가 국내는 물론이고 일본 언론에도 그대로 소개가 된다는 것이잖아요.

[기자]

저희 팩트체크에서도 다룬 바가 있는데요.

일본 차에 대해서 테러를 가했다는 가짜뉴스는 일본 언론을 통해서 나오기도 했는데 이 사실과 다른 내용으로 양국 국민들의 대응이 왜곡될 수 있는 부분입니다.

또 일부 인사들의 극단적인 주장이 마치 우리 사회의 일반적인 의견인양 일본에 소개되는 경우가 있습니다.

대표적으로 주옥순 엄마부대 대표가 아베 수상님에게 진심으로 사죄드린다 이렇게 말한 것을 국내 언론에서 소개를 하자 이것을 일본의 인터넷매체가 일본어 자막을 달아서 소개를 하고 다시 일본의 소셜미디어를 통해 확산되는 구조입니다.

그런데 일본에서 자신들의 가짜뉴스로 반향이 커지면 또 다시 극단적인 목소리가 커지는 악순환이 생기는 것입니다.

[앵커]

사실은 자극적인 가짜뉴스를 만드는 것은 그런 이유가 있습니다. 그렇죠. 주목도를 높이려는 또 거기서 얻는 무엇인가가 있겠죠.

[기자]

일부 정치권 인사라든가 아니면 일부 언론의 경우 이런 가짜뉴스를 이용을 해서 정치적 목적을 달성하는 경우가 있습니다.

그런데 일부 유튜브의 경우에는 직접적으로 돈과 연결되는데요.

자극적인 가짜뉴스로 주목도를 올리면 인지도가 올라가고 구독자 수가 늘어나서 조회수도 올라가면 직접적인 광고료는 물론 후원금도 올라갑니다.

실제 요즘 유튜브 방송 등을 통한 이런 방송화면에는 대부분 후원금 계좌라든가 기부금 계좌번호를 노출을 시킵니다.

사실에 기반한 비판과 잘못된 사실을 퍼뜨리는 가짜뉴스는 구분돼야 한다는 지적이 나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