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나도 모르게 입당?…총선 앞두고 무리한 '당원 가입' 경쟁

입력 2019-08-13 21:15 수정 2019-08-14 11:38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총선 공천에 당원들의 경선 투표가 점점 중요해지다 보니까 무리한 당원 가입 경쟁에 가짜 당원 의혹이 불거지고 있습니다. 민주당은 부정 가입 의혹으로 중앙당이 전수 조사에 나섰고 한국당에서도 본인도 모르는 당원 가입이 이루어져서 논란이 일고 있습니다.

박소연 기자입니다.

[기자]

부산 사는 김씨는 지난 3일 자유한국당 입당 축하 메시지를 받았습니다.

그저 스팸 메시지인줄 알았는데 전화해봤더니 달랐습니다.

[김모 씨 : 저는 부산 사는데 자유한국당 서울시당에 가입돼 있다고 하니까 어이가 없는 거죠.]

김씨 본인도 모르게 한국당에 책임 당원으로 입당 시킨 사람은 지난해 가입했던 한 보험의 설계사였습니다.

당원 가입에 본인 확인 절차가 없어서 가능했던 일입니다.

당에서는 큰 문제가 아니라는 분위기입니다.

[자유한국당 중앙당 관계자 : 하부 조직에서 과잉 충성하는 경우 가끔 이런 오류가 나오긴 하는데, 바로 본인 확인해서 처리 (탈당) 할 수 있어요.]

민주당은 권리 당원수가 역대 최대인 90만 명을 돌파할 것이라는 이야기가 나오고 있습니다. 

민주당은 일찌감치 공천룰을 확정하고 지난 달 당원 모집을 마감했습니다.

일부지역에서는 불법으로 당원을 모집한 사례가 적발되고 있습니다.

민주당의 한 지역 사무실에서 필체는 같지만 이름과 주소는 다른 당원 서류가 다량으로 확인됐습니다.

가짜 당원일 가능성이 큽니다.

[더불어민주당 00시당 관계자 : 격양된 목소리로 전화가 와서 경찰에 신고해도 되냐고 물어봐요. 신고하라고 해요. 현재 (부정 가입을 막을) 수단은 없는 거죠.]

광주에서는 경선에 유리하도록 기존 권리 당원 주소를 맘대로 옮긴 사실도 적발됐습니다.

선관위는 현행법상 정당 내부의 일에 개입하기 어렵다는 입장입니다.

때문에 보다 적극적인 단속을 위한 제도 마련이 필요하다는 지적입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