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한국당, '핵무장론' 토론회…"은밀하게 시설 구축해야"

입력 2019-08-12 20:52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최근들어서 일부 야당에서는 핵 무장에 대한 주장이 부쩍 많이 나오고 있습니다. 오늘(12일)은 핵 전문가들을 불러 토론회를 열었는데 '은밀하게 우리나라에 핵농축 시설을 만들어야 한다'는 이야기까지 나왔습니다.

임소라 기자입니다.

[기자]

한국형 핵전략을 마련하겠다며 열린 한국당의 토론회입니다.

비공개로 우라늄 농축시설을 가져야 한다는 등의 강경론이 등장했습니다.

[신원식/전 합참 작전본부장 : 아주 국가 차원에서 비공식적으로 은밀하게 비공개적으로 산업의 핑계를 대고 농축시설을 가져야 되고…]

[전옥현/자유한국당 국가안보위원장 : 일본이 (미국에) 당한 것은 핵을 갖지 않았기 때문에 당한 겁니다.]

핵무장이 비현실적이라는 지적이 나오자, 이렇게 받아치기도 했습니다.

[박휘락/국민대 정치대학원 교수 : 내가 좀 발가벗고 욕을 먹든지 상관없는 거에요. 무조건 내가 살아야 하는 거니까. 그게 사실 여성들의 멘탈리티인데요. 항상 농담삼아 우리는 빨리 여성들이 행주치마를 둘러야 우리나라가 산다. 행주산성을 가보면서 얼마나 남자들이 시원찮았으면, 행주치마에 돌 던져서…]

이런 가운데 한 외교부 출신 인사는 핵무장에 대한 반론을 내놓기도 했습니다.

[조태용/전 외교부 1차관 : 핵무장은 지금 현재 우리 한국 내 상황을 볼 때 저희가 현실적인 옵션으로 보기에는 너무나 부정적인 요소가 많습니다.]

황교안 대표는 짧은 인사말을 하고 먼저 자리를 떴습니다.

[황교안/자유한국당 대표 : 저는 번개 방문하고 번개처럼 가겠습니다마는 아주 의미 있는 논의가…]

황 대표는 총리 시절, 핵 무장에 반대하는 입장을 냈지만, 대표가 된 이후에는 '무작정 접어놓을 수 없다'는 말도 했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