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미, 방위비 인상 '파상공세'…국무부도 "동맹들 더 부담해야"

입력 2019-08-09 20:30 수정 2019-08-09 20:37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방한 중인 에스퍼 국방장관은 특별한 언급이 없었지만 미국 국무부에서는 한국 방위비 분담금에 대한 언급을 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이 트위터로 직접 방위비 분담금을 높이기로 했다고 주장한지 이틀 만입니다.

김선미 기자입니다.

[기자]

미국 국무부가 방위비 분담금에 대한 트럼프 대통령의 입장을 강조했습니다.

[모건 오테이거스/미국 국무부 대변인 (어제) : 주한미군과 관련 합의 등은 트럼프 대통령이 믿을 수 없을 정도로 명명백백하게 해온 이슈 중 하나입니다. 그는 동맹국들이 더 기여하기를 원한다고 말했습니다.]

그제 트럼프 대통령은 트위터에 "한국이 매우 부유한 나라"라며 "훨씬 더 많은 돈을 내기로 합의했다"고 주장한 바 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6월 한·미 정상회담 때도 방위비 분담금을 늘려야 한다고 요구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지난달 볼턴 백악관 보좌관 방한 때는 구체적인 액수까지 언급했던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본격 협상이 시작되기도 전에, 압박용 여론전을 펼치는 것입니다.

이런 가운데 CNN은 미 행정부 당국자를 인용해 트럼프 대통령이 비공개석상에서 "한국이 북한의 도발을 억제하지 못하고 있다"며 불만을 표했다고 보도했습니다.

(영상디자인 : 이재욱)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