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나경원, 유승민에 '보수통합' 러브콜…손학규 발끈

입력 2019-08-08 08:30 수정 2019-08-08 11:03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손학규 대표가 당을 나가면 유승민 의원과 통합을 논의하겠다"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 대표의 말입니다. 안 그래도 극한 갈등을 빚고 있는 바른미래당에 기름을 부은 한 마디였습니다.

최재원 기자입니다.

[기자]

아침 신문에 인터뷰가 보도되자 나경원 한국당 원내대표는 '보수통합의 길'이라며 다시 한번 자신의 발언을 강조했습니다.

[나경원/자유한국당 원내대표 : 평소 생각입니다. 우파의 가치를 같이할 수 있는 모든 분들이 함께하는 것이 대한민국을 위한 길이라고…]

그러면서 전제 조건을 분명히 했습니다.

유승민 의원을 중심으로 옛 새누리당 출신들이 자신을 흔들고 있다고 의심하는 손 대표 측은 발끈했습니다.

[손학규/바른미래당 대표 : 유승민 의원 내지 유승민 의원 계열과 나경원 원내대표 내지 자유한국당이 구체적인 얘기가 많이 진행되고 있구나…]

당을 갈라놓는 스토킹이라는 말도 나왔습니다.

[문병호/바른미래당 최고위원 : 나경원 대표께서 바른미래당을 집요하게 따라다니는 스토커 노릇을 계속한다면…]

'한국당과의 통합은 없다'고 강조해온 유승민 의원은 나 원내대표의 말에 선을 그었습니다.

[유승민/바른미래당 의원 : (나경원 원내대표와는?) 전혀 드릴 말씀 없습니다. 접촉한 적도 없습니다.]

한국당 내에서도 반응은 엇갈렸습니다.

탄핵 후 탈당했다 돌아온, 이른바 복당파 장제원 의원은 유 의원의 결단을 기대한다고 했습니다.

친박계로 분류됐던 김진태 의원은 "원내대표의 월권"이라며 '오겠다는 의사를 밝히지도 않은 분을 자꾸 건드려 몸값만 높여줄 필요가 없다"고 했습니다.

(영상그래픽 : 박경민)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