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경찰통제선 조차 안 쳐…고유정 사건 '초동수사 부실' 감찰

입력 2019-08-07 21:25 수정 2019-08-07 23:24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피해자의 시신도 못 찾은 고유정 사건은 초기 수사가 부실했다는 지적이 많았습니다. 경찰이 진상조사를 해봤더니 총체적인 부실 수사로 드러났습니다. 범죄 현장 보존도, 핵심 증거물 확보도 또 피의자 특정도 어느 것 하나 제 때 하지 못한 것으로 드러난 것입니다.

최충일 기자입니다.

[기자]

■ 현장보존 않고, CCTV 확인 늦어 

고유정이 전 남편을 살해한 제주의 펜션.

결정적 증거가 남아 있을 수 있었지만 경찰은 폴리스라인 조차 치지 않았습니다.

그 사이 펜션 주인은 사건 현장을 말끔히 정리했습니다.  

펜션 주변 CCTV도 범행이 벌어진 뒤 나흘이 지나서야 확인했습니다.

■ 결정적 증거 놓쳐

경찰은 고유정이 살았던 청주집을 압수수색했습니다.

하지만 결정적 증거물인 졸피뎀을 발견하지 못했습니다. 

수사가 지연되는 사이, 고유정의 현 남편이 발견해 경찰에 제출했습니다.

■ 고유정 거짓말에 속아

고유정은 경찰에게 '전 남편과 펜션을 나와 헤어졌다'고 주장했습니다.

이 말을 믿은 수사팀은 우왕좌왕하며 시간을 허비했습니다.

[양수진/제주경찰청 강력계장 : (고유정의) 거짓진술, 또 조작된 문자를 가지고 그 말을 믿고 최종 기지국 중심으로만 수색이 이뤄졌기 때문에…]

경찰청 현장 점검단은 이처럼 초동 조치와 수사 과정에서 미흡한 점이 있었다고 밝혔습니다.

점검단은 박기남 전 제주동부서장과 동부서 여성청소년과장, 형사과장 등 수사 책임자 3명에 대해 감찰을 의뢰해 책임을 묻기로 했습니다.

또 앞으로 주요 사건은 초기부터 본청과 지방청이 함께하는 종합대응팀을 꾸려 수사할 방침입니다.

(화면제공 : 세계일보)
(영상디자인 : 홍빛누리)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