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나경원 "유승민과 통합 안 하면 한국당 미래 없다"

입력 2019-08-07 18:44

5시 정치부회의 #국회 발제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5시 정치부회의 #국회 발제


[앵커]

"바른미래당 유승민 의원과 통합하지 않으면 한국당은 미래가 없다." 오늘(7일)자 중앙일보에 소개된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의 인터뷰 내용이죠. 보수 야권 이 발언 때문에 들썩이고 있습니다. 특히 유승민 의원을 의심하고 있는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 "드디어 실체가 드러났다"면서 파상공세 나섰습니다. 오늘 양 반장 발제에서는 관련 소식과 다른 정치권 뉴스 함께 정리해보겠습니다.

[기자]

네 그렇습니다. 바로 이것입니다. 오늘자 중앙일보인데요. JTBC 패널로도 자주 나오는 강찬호 논설위원이 진행한 인터뷰였습니다. 제목부터 눈이 가죠. "유승민과 통합 안하면 한국당 미래없어…서울서 출마하길" 한국당의 통합 대상 우리공화당이 아닌 바른미래당 유승민계다 이렇게 정하고 것입니다. 그리고 지금 지역구인 대구가 아닌 서울 출마해서 보수 바람몰이 해야한다는 것입니다. 이것은 맛보기입니다. 기사 내용으로 들어가죠. 기자가 묻죠. "유승민과 통합 언제쯤 가능하냐?" 나경원 원내대표 왈 "손학규 대표가 나가야 바른미래당이 정리가 될 것이다 즉, 통합할 수 있다" 다시 묻죠 "그럼 안철수는?" 나경원 원내대표 "안철수도 함께 통합해야 한다" 이렇게 답을 합니다.

지금부터는 이후 벌어진 오늘 현장 상황 정리하겠습니다. 먼저 당사자인 나경원 원내대표입니다. 보도 내용 부인하지 않습니다. "그거 내 소신이다" 말이죠. 그럼 유승민 의원과는 교감이 있었던 것일까요?

[나경원/자유한국당 원내대표 : (유승민 의원과) 뭐 구체적인 이야기를 한 적은 없습니다. (손학규 대표가 나가면 통합을 해야 된다, 이 생각에는 변함이 없으신 거예요?) 실질적으로 아마 그러한 조건이 충족되어야지 가능하지 않을까 이런 생각을 하고요.]

아 손학규 대표가 쑥 내려가네요. 그렇다면 이 중요한 문제 당 대표인 황교안 대표와는 상의가 됐던 것일까요? 들어보시죠.

[나경원/자유한국당 원내대표 : 아니, 뭐 아직 구체적인 논의가 있었던 건 아니고요. 저의 생각이고, 저는 그것이 맞는 방향이라고 생각을 하고요.]

아하 황 대표와 따로 상의한 것은 아니지만 이신전심 아니겠느냐. 그렇다면 황교안 대표 반응 어떨까요?

[황교안/자유한국당 대표 : 우리 원내대표나 다른 의원들의 의견에 대해서 제가 일일이 멘트하는 건 적절치 않습니다. (보수통합이라는) 큰 뜻에서 벗어나지 않는 이야기들 함께 나누는 건 의미 있습니다.]

그렇다면 바른미래당으로 가보겠습니다. 먼저 엊그제 유승민 의원 향해서 "나 그만 흔들고 한국당에나 빨리 가라" 직격탄 날렸던 손학규 대표 '아이고 내 그럴 줄 알았지. 좀 솔직해집시다'하는군요. 이렇게요.

[손학규/바른미래당 대표 : (유승민 의원과 한국당 사이에) 구체적인 얘기가 많이 진행되고 있구나, 하는 걸 느꼈습니다. 그렇지 않고서 어떻게 원내대표가 그런 얘기를 해요. 그러니까 유승민 (전) 대표도 이제 솔직하게 얘기를 해야죠.]

모양새만 놓고 보면 지금 상황에서는 제일 곤혹스런 처지가 된 사람 바로 유승민 의원일 것 같습니다. 나경원 원내대표 러브콜 어떻게 반응했을까요?

[유승민/바른미래당 의원 : 저는 뭐 따로 드릴 말씀 없습니다. (한국당 측하고 전혀 따로 논의하거나 그런 적 없다는 거죠?) 예. 전혀 없습니다.]

자세한 소식은 들어가서 더 전해드리죠. 어제 정말 뜨거운 소식이었죠. 엄마부대 봉사단 주옥순 대표 관련 소식입니다. 예상대로 공사 커지고 있습니다. 주옥순 대표의 이 발언 "아베 수상님. 국민의 한 사람으로서 진심으로 사죄드립니다" 이 발언 결국 정치권 논쟁으로 번지고 있는 것이죠. 당장 어제 국회 운영위 회의에서도 이렇게요.

[임종성/더불어민주당 의원 (어제) : 엄마부대 주옥순 대표의 발언입니다.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노영민/대통령 비서실장 (어제) : 좀 이해가 안 갔습니다. (일제 강점 해방 이후) 정말 민족정기 확립을 제대로 이루지 못한 후과를 지금 이렇게 치르고 있구나…]

주옥순 대표 정말 너무 큰 파장 낳고 있는 나머지 과거 인터뷰까지 다시 주목 받고 있는데요. 어제도 잠깐 소개해드렸지 않습니까. "내 딸이 위안부였어도 난 일본을 용서했을 거다" 저는 이것을 솔직히 텍스트로만 접했던 탓에 설마 이렇게 이야기를 했겠나 싶었는데 실제 본인 육성으로 이 얘길 인정하는 장면이 있었습니다. 이렇게요.

아이고오~
누구세요?
예전에, 자기 딸이 "위안부로 끌려나가도 일본을 용서하겠다"라고 말씀하셨는데,
응! 했어!
아 어떻게, 그렇게, 와아…어떻게 그런 말을 하세요?
[주옥순/엄마부대 대표 : 누군데? 자네 신분을 밝혀.]
어떻게 그런 말을 하세요?
(옆 형씨가 건들여서 일단 재끼고)
자기 딸 강간한 사람을 갖다가 (가해자가) 반성도 안하고 있는데 용서해 주는 엄마가 어딨습니까? 그건 엄마가 아니라 포주입니다 포주!
나는 용서 해!

(화면출처 : 서울의 소리)

주옥순 대표 1남 1녀라죠. 그런데 다행히 주옥순 대표의 이 발언 이 사안 일본에서 크게 회자되고 있는 분위기는 아닌 것 같습니다. 제가 오늘 구글도 들어가보고 야후재팬 들어가서 검색을 해봤는데 유력언론 중에 보도를 한 곳은 다행히 없더라고요. 주옥순 대표가 대한민국 사회에서 어떤 위상 어떤 평가를 받는지 잘 아는 만큼 아무리 보수 언론이라도 다루기에는 좀 면구스러웠을 것 같습니다.

어제 서울 중구청의 보이콧 재팬 배너 깃발 해프닝 전해드렸는데요. 솔직히 중구청말고도요. 반일 분위기에 "지금이다"해서 조금은 안타까운 관제 반일 캠페인 나선 자치단체 여럿입니다. 이 사진 한번 보시죠. 어제 경기 수원시청입니다. '일본산 필기구 수거함'이라고 써있고요. 공무원들이 일제 필기구 집어 넣고 있습니다. 이렇게 써있죠. "일본 정부의 사과 철회가 있을 때까지 이것을 봉인할 것이고 추후 철회하면 이것을 사회복지단체에 기증하겠다." 글쎄요 일제 카메라처럼 좀 고가 제품 수거운동 생각해보지 않으셨는지요? 그리고 나중에 보복조치 철회하면 사회복지단체에 기증한다고 하는데 쓰던 필기구 주신다는 것입니까, 지금? 불우이웃이 그거 받으면 기분 좋습니까? 서울 서대문구청도요. 이런거 하고 있습니다. 역시 일제 사무용품 회수해서 상자에 넣어서 '일제 사용중지 타임캡슐'에다가 묻어버린다는 것입니다. 그럼 멀쩡한 필기구 땅에 묻어버리고 세금으로 국산 필기구 다시 구입하신다는 건가요? 오늘 준비한 소식 여기까지입니다.

(화면출처 : MBC 탐사기획 스트레이트)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