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한끼줍쇼' 초인종 앞 작아진 천하장사 이만기…"행님아 무섭다"

입력 2019-08-07 13:58 수정 2019-08-07 13:58

방송: 8월 7일(수) 밤 11시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방송: 8월 7일(수) 밤 11시

'한끼줍쇼' 초인종 앞 작아진 천하장사 이만기…"행님아 무섭다"

모래판 위의 황제 이만기가 혹독한 벨 도전을 펼친다.

7일(수) 방송되는 JTBC '한끼줍쇼'에서 용산구 이태원1동에서 한 끼에 도전한다. 이날 밥동무로는 '모래판 위의 황제'로 명성을 떨친 천하장사 이만기와 전 농구선수이자 전 농구감독으로 코트를 호령한 '농구대통령' 허재가 출연한다.

최근 진행된 '한끼줍쇼' 촬영에서 이경규는 동네탐색 도중 이태원 인근에 위치한 장충체육관을 언급하면서 과거 이만기와 강호동의 레전드 씨름 경기를 회상했다. 이 경기는 신인이었던 강호동의 얄미운(?) 퍼포먼스에 화난 이만기가 '깝죽거리지 마라'라고 일침을 날렸던 일화가 있는 유명한 경기이다.

이날 이경규는 강호동에게 "네가 이겼던 데가 어디냐"고 물었고 대답을 회피하는 강호동에게 "이만기가 '깝죽거리지 마라'라고 얘기했던데!"라며 이만기와 강호동을 놀려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이에 울컥한 이만기는 괜시리 허재에게 "너는 그렇게 성질낸 적 없냐"며 화살을 돌렸으나, 허재는 "우린 악수할 기회조차 안주지"라며, 당시 강호동의 악수 제안을 거부했던 이만기를 당황하게 했다는 후문이다.

한편 벨 도전에 나선 이만기는 한국 씨름을 호령했던 천하장사의 모습은 온 데 간 데 없고, 잔뜩 긴장한 모습을 보였다. 벨 앞에서도 선뜻 도전하지 못하던 이만기는 "행님, 두렵다. 무섭다"라며 여린 마음을 내비쳤다.

씨름황제 이만기도 피할 수 없는 험난한 벨 도전기는 7일(수) 밤 11시에 방송되는 JTBC '한끼줍쇼' 이태원1동 편에서 확인 할 수 있다.

(JTBC 뉴스운영팀)

관련기사

관련이슈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