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멜로가 체질' 이병헌 감독 "공감형 연애 수다 보여줄 것"

입력 2019-08-07 10:14

'멜로가 체질' 8월 9일(금) 오후 10시 50분 첫 방송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멜로가 체질' 8월 9일(금) 오후 10시 50분 첫 방송

'멜로가 체질' 이병헌 감독 "공감형 연애 수다 보여줄 것"

'멜로가 체질' 첫 방송이 이틀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이병헌 감독이 '공감형 연애 수다'로 안방극장의 공감 웃음을 전하겠다고 밝혔다.

오는 8월 9일 10시 50분 첫 방송되는 JTBC 새 금토드라마 '멜로가 체질'(극본 이병헌, 김영영, 연출 이병헌, 김혜영, 제작 삼화네트웍스)은 영화 '극한직업'으로 1600만 명의 관객을 동원, 코미디 영화의 새 역사를 쓴 이병헌 감독의 방송 드라마 첫 도전작으로 화제를 모은 바 있다. 이번에는 서른 살 여자 친구들의 이야기로 안방극장에도 독보적인 코미디를 예고했다. 그런데 왜 '30대', '청춘'의 이야기일까.

드라마 작가 진주(천우희), 다큐멘터리 감독 은정(전여빈), 드라마 마케팅팀장 한주(한지은)의 나이는 모두 '서른'이다. "다양한 사람들의 연애담 섞인 수다를 현실적으로 그려내고 싶었다"는 이병헌 감독은 "서른은 적당한 연애 경험과 새로운 가치관이 형성되는 시기의 나이라고 생각했다"고. 이어 "다양한 캐릭터를 가진 사람들이 종사하는 방송가에 자연스럽게 시선이 갔고, 수다에 어울리는 직업을 고려하다보니 지금의 인물들이 만들어졌다"고 전했다.

그렇다면 '멜로가 체질'의 차별화된 웃음 포인트는 무엇일까. 이병헌 감독은 '공감되는 수다'를 강조하며, "매 작품 서너 명의 인물들이 등장해 상황과 대사를 활용한 코미디를 해왔는데, 이번에는 공감형 연애 수다가 주를 이룰 것 같다"고 했다. "한두 번의 연애 경험, 그리고 실패한 경험이 있다면 편하게 공감하며 수다에 동참하듯 즐길 수 있을 것 같다"는 그의 전언처럼, 배우들 역시 그 수다에 푹 빠져있다. 천우희, 전여빈, 한지은, 안재홍, 공명은 "'멜로가 체질'의 관전 포인트는 이병헌 감독님의 찰떡같은 대사"라고 입을 모으며, "항상 일상적인 대사 안에 위트와 반전이 있다"고 밝혔기 때문.

이병헌 감독은 무엇보다 이 공감형 수다를 이끌어갈 세 친구를 연기할 배우 천우희, 전여빈, 한지은에 대해 "캐스팅이 신선해 설레는 맘이 더 컸다"는 기대감을 드러냈다. 먼저 천우희에 대해 "뭘 해도 잘하는 배우임이 틀림없는데 가벼운 코믹 연기에 대한 소비가 거의 없기 때문에 감독으로서 무조건 욕심이 생겼다"는 기억을 떠올리며, "베테랑 배우에게 신선함을 느끼는 경우는 흔치 않은데, 그 흔치 않은 경험을 하게 됐다"고.

이어 전여빈에 대해선 "영화 '죄 많은 소녀'와 '여배우는 오늘도'라는 작품을 감명 깊게 봤는데 그 감정의 절대적인 몫이 전여빈이었다. 그야말로 충무로의 단비다"라며, "'멜로가 체질'에서도 단비 같은 연기를 보여줬다"고 전했다. 한지은은 "기본기가 탄탄하고 대사 소화력도 좋지만, 대사를 하지 않고 있을 때의 감정 전달 또한 뛰어난 배우"라고 표현했다. "이렇게 능력 있는 배우들의 시너지에 대한 기대가 컸고, 멋지고 재밌게 해낼 거란 확신이 있었다"고 밝힌 이병헌 감독. 이렇게 찰떡 캐스팅과 이병헌 감독의 시너지가 더해지니, 가슴이 나풀나풀 뛰는 멜로, 웃음이 통통 튀는 코미디가 더욱 기다려진다.

'멜로가 체질', 오는 8월 9일 금요일 밤 10시 50분 JTBC 첫 방송.

(사진제공 : 삼화네트웍스)
(JTBC 뉴스운영팀)

관련기사

관련이슈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