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아이 살리자" 기수 돌려 비상착륙…탑승자 480명 '한뜻'

입력 2019-08-06 21:26 수정 2019-08-07 11:15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비행기를 타고 가고 있는데 갑자기 아이가 열이 펄펄 끓고 토한다면 어떻게 해야할까요. 아시아나 여객기 승무원과 승객, 약 480명은 얼른 가까운 공항으로 비행기를 돌리기로 했습니다. 덕분에 8살 어린이가 웃음을 되찾았습니다.

박영우 기자입니다.

[기자]

알록달록한 색동 비행기 그림 아래에 목숨을 구해줘서 고맙다는 인사를 또박또박 썼습니다.

미국 뉴욕에 사는 8살 어린이가 아시아나항공에 보낸 그림 편지입니다.

지난달 8일 이 어린이는 엄마와 함께 아시아나 여객기를 타고 뉴욕에서 인천으로 오던 중이었습니다.

그런데 갑자기 몸 상태가 나빠졌습니다.

고열에 시달리고 구토까지 했습니다.

마침 비행기에 타고 있던 의사와 간호사가 나섰습니다.

하지만 응급조치를 해도 소용이 없었습니다.

의사가 어린이 환자의 상태를 걱정하자 기장은 비상 착륙하기로 결정했습니다.

약 480명의 승객들도 모두 동의했습니다.

비행기는 뉴욕을 떠난지 4시간 30분만에 가까운 앵커리지 공항으로 방향을 틀었습니다.

[조한주/아시아나항공 수석사무장 : 상태가 계속 호전되지 않아서 어린이 손님의 안전을 위해 신속하게 회항을 결정하게 되었습니다.]

공항에는 미리 연락을 받은 구급차가 기다리고 있었습니다.

정밀 검사를 받은 뒤 어린이는 건강을 회복했습니다.

아시아나 비행기는 중간에 착륙하기 위해 1500만 원 어치가 넘는 기름을 버렸습니다.

승객들은 약 4시간 늦게 인천에 도착했지만 어린이 손님이 무사하다는 소식에 서로에게 박수를 쳤습니다.

(화면제공 : 트위터 Markymark)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