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문 대통령 "일 조치, 경제강국 도약 위한 자극제 될 것"

입력 2019-08-05 14:58 수정 2019-08-05 15:53

"일, 경제력 만으로 지도적 위치 불가능"
"남북 경제 협력하면 일본 우위 따라잡을 것"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일, 경제력 만으로 지도적 위치 불가능"
"남북 경제 협력하면 일본 우위 따라잡을 것"

 

[앵커]

지난 금요일 일본의 화이트리스트 배제 발표 직후 문재인 대통령은 "가해자인 일본이 적반하장으로 큰소리 치는 상황을 결코 좌시하지 않겠다"고 강도 높은 메시지를 냈습니다. 오늘(5일) 수석보좌관회의에서도 역시 이와 관련된 메시지가 나왔습니다. 청와대 취재기자 연결하겠습니다.

심수미 기자, 오늘 문 대통령이 주재하는 수석보좌관 회의도 아직 열리고 있죠? 어떤 이야기가 나왔습니까?

[기자]

문 대통령은 일본을 향해 "경제력 만으로 세계의 지도적 위치 설 수 없다는 점을 깨달아야 할 것"이라고 경고했습니다.

과거를 기억하지 않고, 자유무역질서를 훼손하는 데 대한 국제 사회의 비판이 크다는 것입니다.

문 대통령은 또 이번 일본의 조치를 두고 "경제강국으로 가기 위한 우리의 의지를 더 키워주는 자극제"라고도 표현했습니다.

우리 경제의 내수 시장을 넓힐 필요성, 그리고 평화경제의 절실함을 다시 한번 일깨워줬다고 했습니다.

최근 연이은 북한의 미사일 발사를 염두에 둔 듯, "남북관계와 북미관계에 굴곡 있다 해서 쉽게 포기 할 일이 아니"라면서 "평화경제야말로 세계 어느 나라도 가질 수 없는 우리만의 미래"라고 강조했습니다.

[앵커]

김상조 청와대 정책실장이 이번 주 중 5대 기업 경영진을 만나 관련한 대책을 논의할 예정입니다. 청와대는 지난달에도 기업인들을 불러 이야기를 나누지 않았습니까? 이번 자리는 어떤 차이점이 있습니까?

[기자]

청와대는 일본 정부의 목적이 한국 기업·국민들의 불안 심리를 자극해 한국 경제의 불확실성을 높이는 데 있다고 보고 있습니다.

이번 자리는 지난 40여 일간 청와대 정책실이 현 상황을 분석해온 내용을 공유하고, 또 향후 대응 방향을 기업인들에게 설명하면서 불안감을 해소하는 데 주 목적이 있는 것으로 보입니다.

지난달 10일 문 대통령이 주요 기업인들을 초청했을 당시 기업인들의 애로사항과 우려하는 바를 '청취'하는 데 많은 시간을 할애한 것과 다른 점입니다.

앞서 일본이 1차 규제했던 반도체 3개 품목과 관련해 2~4주 내에 재고가 떨어질 것이라는 관측이 나왔었습니다.

하지만 청와대 관계자는 "지난 한 달간 모니터링 결과 이런 예측은 현실과 거리가 멀었다"고 밝혔습니다.

청와대는 산업 뿐 아니라 금융시장 전반을 예의주시하는 한편 과도한 불안을 조장하는 이른바 '가짜뉴스'에는 관련부처와 합동으로 적극 대처하겠다고 밝혔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