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일본 규제 대응 2700억 어디에?…피해 기업 6조 지원도

입력 2019-08-03 20:24 수정 2019-08-03 21:34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이제 우리 정부도 본격적으로 대책을 내놓고 있습니다. 오늘(3일) 국무회의에서는 일본 규제에 대응할 '예산 2700억원'을 어떻게 나눌지 의결을 했습니다. 피해가 예상되는 기업들의 '빚 부담'을 줄이기 위해 신규 자금 6조원을 지원한다는 계획도 세웠습니다.

이희정 기자입니다.

[기자]

오늘 국무회의에서 의결한 추경에는 일본 수출 규제에 대응하기 위해 2732억원이 포함됐습니다. 

기술과 소재 국산화를 위한 목적이 많습니다.

구체적으로 예산 배정액을 보면 먼저 소재와 부품 기술을 개발하고 설비투자 자금을 지원하는 등 당장 급한 사업에 우선적으로 쓰게 됩니다.

[이낙연/국무총리 : 우리는 예산을 신속하고도 효율적으로 집행해 그 효과를 극대화하겠습니다. 선택과 집중을 통해 예산을 적재적소에 투입하겠습니다.]

앞서 정부는 이번 일본의 수출 규제로 159개 품목이 실질적인 피해를 받을 것으로 보고 집중 관리하겠다고 밝힌 바 있습니다.

일본에서 많이 사오는 품목들인데, 반도체 핵심소재를 비롯해 공작 기계와 자동차에 들어가는 탄소 섬유 등이 포함됩니다.

다만 이같은 대책이 효과를 보려면 시간이 많이 걸립니다.

기업들은 머지 않아 자금 사정이 어려워질까 걱정하고 있습니다.

일단 금융 당국은 오늘 긴급 회의를 열고, 피해를 보는 기업들에게 대출을 연장하고 최대 6조원 가량의 자금을 대주기로 했습니다.

[최종구/금융위원장 : 자금 상환 부담이 발생하는 일이 없도록 정책금융기관의 대출과 보증을 일괄 만기 연장하는 방안을 즉시 시행하겠습니다.]

소재와 부품 산업의 피해를 줄이기 위한 보다 구체적인 대책은 다음주 월요일 발표할 예정이어서 추가로 어떤 조치가 나올지 주목됩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