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북한은 '방사포' 군은 '미사일' 주장…또 엇갈린 발사체

입력 2019-08-03 20:49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북한이 최근 쏜 발사체를 두고 우리 군은 미사일이라고 하는데, 반면 북한은 방사포라고 주장하고 있지요. 오늘(3일) 북한 매체는 '발사 시험을 김정은 위원장이 지도했다'고 하면서 '신형 방사포'의 모습을 여러 사진을 통해 구체적으로 공개했습니다.

이승필 기자입니다.

[기자]

어제 새벽 이틀 만에 또 단거리 발사체를 쏜 북한이 김정은 위원장의 참관 사실을 공개했습니다.

그러면서 이번 발사체 역시 '신형 방사포'라고 발표했습니다.

[조선중앙TV : 김정은 동지께서 8월 2일 새벽 새로 개발한 대구경 조종 방사포 시험사격을 또다시 지도하셨습니다.]

북한은 "방사탄의 고도 억제 비행성능과 궤도 변칙 능력, 명중성, 폭발 위력이 만족스럽게 확정됐다"고 주장했습니다.

지난달 31일, 발사체 실험 뒤 북한이 공개한 사진에 대한 조작설이 나오자, 오늘은 제원과 함께 사진을 좀 더 구체적으로 공개한 것입니다.

하지만 우리 군 당국은 최근 두 차례 북한이 쏜 발사체는 단거리 탄도 미사일일 가능성이 크다는 기존 분석을 유지했습니다.

비행속도와 궤적으로 볼 때 방사포로 보기는 어렵다는 겁니다.

이런 가운데 트럼프 미 대통령은 트위터에 "북한의 잇단 단거리 미사일 발사가 싱가포르 정상회담 합의를 위반한 게 아니"라고 썼습니다.

"유엔 제재 위반일 수는 있지만 김 위원장이 신뢰를 깨 자신을 실망시키고 싶어하지는 않는다"고 했습니다.

북·미 실무회담 재개를 촉구하는 동시에 북한이 협상 궤도에서 벗어나는 것을 막기 위한 것으로 풀이됩니다.

(영상디자인 : 이재욱·배장근)

관련기사

관련이슈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