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이춘식 할아버지 "나 때문에 국민들이 피해" 눈시울 붉혀

입력 2019-08-02 20:47 수정 2019-08-02 21:14

분노한 시민들 '아베 규탄 집회'…만국기선 일장기 퇴출
이춘식 할아버지 "일본 태도 괘씸…국민들엔 고맙고 미안한 마음"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분노한 시민들 '아베 규탄 집회'…만국기선 일장기 퇴출
이춘식 할아버지 "일본 태도 괘씸…국민들엔 고맙고 미안한 마음"


[앵커]

오늘(2일) 시민들의 분노는 하루 종일 이어졌습니다. 서울 강남에 걸려 있던 만국기 가운데 일장기가 모두 철거됐습니다. 강제징용 피해 생존자인 이춘식 할아버지는 자신 때문에 국민들이 피해를 보는 것 같다며 눈시울을 붉혔습니다.

최규진 기자입니다.

[기자]

강남 한복판에 걸려있던 일장기가 내려집니다.

태극기와 마주보던 게양대가 모두 비었습니다.

일본의 수출 규제조치에 대한 항의 표시로 만국기에서 일장기를 모두 뺐습니다.

시민들도 분노했습니다.

[채정자/대전 용문동 : 아우 화가 나지, 막 심장이 뛰고. 막 화가 치밀어서 마음이 막 떨리고 이렇네요.]

지자체들은 일본 불매 운동에 동참했고, 예정된 일본 교류행사도 모두 취소하기로 했습니다.

전국 226개 지자체 중 122곳이 참여한 상태고, 숫자는 더 늘어날 것으로 보입니다.

일본대사관 앞에서는 시민단체가 아베 정권을 규탄했습니다.

내일과 광복절에는 광화문에서 촛불집회도 열립니다.

[김경민/한국YMCA전국연맹 사무총장 : 과거사를 부정하고, 침략을 정당화하며, 한반도 평화를 방해하려는 아베 일당에게 우리 시민들의 분노를 보여주자!]

올해 99살의 일제 강제징용 피해자인 이춘식 할아버지는 모든 것이 자기 탓 같다며 눈물을 보였습니다.

[이춘식/일본 강제동원 피해자 : 마음이 아파서 눈물 나오지. 나 때문에 우리 대한민국이 손해가 아닌지 모르겠네. 나 하나 때문에 그러는가.]

13년 만의 소송에서 이겼지만 일본의 태도는 괘씸하다며 용서할 수 없다고 했습니다.

[이춘식/일본 강제동원 피해자 : (일본 정부가) 우리 국민들도 '나쁜 놈들, 괘씸하다'면서… 아베가 수출도 안 받고. 대한민국 국민 전체가 고맙지, 다 고마운 일이지. 미안하네, 아무것도 줄 게 없어서.]

(화면제공 : 서대문구청)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