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세계경제 피해 주는 민폐 행위…일본도 피해 감수해야"

입력 2019-08-02 15:08 수정 2019-08-02 21:55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문재인 대통령이 청와대에서 긴급 국무회의를 열었는데 발언 강도가 상당히 높았죠. 현장을 취재한 청와대 기자, 바로 연결해보겠습니다.

심수미 기자, 문 대통령이 '깊은 유감'이라는 단어를 사용했군요.

[기자]

문 대통령은 이번 조치를 두고 "강제징용 판결에 대한 명백한 무역보복"이라고 규정했습니다.

외교적 해법을 제시한 우리 정부의 노력 뿐 아니라 협상할 시간을 가지라는 미국의 중재안에도 일본이 응하지 않았다고 비판했습니다.

'양국 관계에 대한 중대한 도전'이고 '세계 경제에 큰 피해를 끼치는 이기적인 민폐 행위'라고도 말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또 "가해자인 일본이 적반하장으로 오히려 큰소리치는 상황을 결코 좌시하지 않겠다"며 직설적으로 일본을 비판하는 메시지를 내놨습니다.

[앵커]

'상응 조치'도 언급이 됐는데 어떤 것들이 있을까요?

[기자]

구체적인 조치의 내용은 언급하지 않았지만 대응의 방향은 분명히 했습니다.

상응하는 조치를, 단계적으로 하겠다는 것입니다.

단순히 일본 수출 규제의 피해를 최소화하는 걸 넘어, 일본에 타격을 줄 수 있는 대응을 단계적으로 하겠다는 뜻을 분명히 밝혔습니다.

문 대통령은 "일본도 큰 피해를 감수해야 할 것"이라고 경고하면서 이를 멈추려면 "부당한 조치를 철회하고 대화의 길로 나오라"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소재 부품 산업을 지원하기 위해 정부가 다양한 노력을 기울이겠다면서 "다시는 기술 패권에 휘둘리지 않는 계기로 삼겠다"고 말했습니다.

청와대는 상황반과 TF를 꾸려 일본 수출규제에 신속하게 대응하겠다고 밝혔는데요.

김상조 정책실장과 윤건영 국정상황실장이 각각 중심이 돼서 국내외 상황을 실시간으로 파악하고 또 관련 정책들의 이행 상태를 점검할 예정입니다.

아직 청와대에서는 국무회의가 진행 중인데요.

국무회의가 끝나는대로 홍남기 경제부총리도 관계 장관 합동브리핑을 열고 종합적인 대응 방안을 발표할 예정입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