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다른 공급처를 찾아라"…정부·기업들 긴박한 움직임

입력 2019-08-02 07:29 수정 2019-08-02 09:00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화이트리스트에서 일본이 한국을 빼는 게 오늘(2일) 강행이 된다면, 정부는 곧바로 대응태세에 들어갑니다. 곧바로 국무회의를 열고, 어떤 형태가 될지는 모르지만 문재인 대통령의 메시지도 나올 것으로 보이는데요, 업계의 움직임도 긴박하게 돌아가고 있습니다. 수출 규제 대상에 오르는 부품들을 이제 어디서 구해올지를 마련하고, 국산화도 추진되고 있습니다. 하지만 당장의 혼란은 있을 것으로 보입니다.

정재우 기자입니다.

[기자]

일본이 화이트리스트에서 한국을 뺄 경우 수출 규제 대상이 되는 품목은 최대 1100여 개로 늘어납니다.

이 중 우리 경제에 타격을 줄만한 품목을 골라 실제 규제에 들어갈 것이라는 것이 정부의 예상입니다.

[박태성/산업통상자원부 무역투자실장 : 특정 품목은 개별허가로 전환이 된다든지, 다양한 형태로 일본이 허가제도를 운영할 것으로 보이기 때문에…]

우선 거론되는 것은 일본 의존도가 높은 핵심 소재와 부품입니다.

반도체의 재료가 되는 실리콘 웨이퍼가 대표적입니다.

일본 기업 두 곳의 점유율이 50%를 넘습니다.

스마트폰 카메라에 들어가는 이미지센서도 일본 소니의 시장점유율이 절반을 넘습니다.

국내 업체들은 유럽 등에서 대체 공급처 찾기에 나선 상태입니다.

일본 공작기계를 대신할 수입처도 찾고 있습니다.

독일제품이 대안인데 교체하더라도 당장은 혼선이 따를 것으로 보입니다.      

[공작기계 업체 관계자 : 예를 들면 안드로이드를 쓰다가 애플을 쓰려면 조작 어렵잖아요. 처음에는 불편하고 그런데 작업자들이 그 기계에 익숙해져 있거든요.]

수소차 등에 들어가는 탄소섬유는 아예 국산화를 추진하고 있습니다.

산업부 관계자는 "국내 업체가 최종 테스트를 거치고 있는 단계"라고 밝혔습니다.

(영상디자인 : 정수임)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