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묘한 시기 일본에 선 '평화의 소녀상'…생각지 못한 반응

입력 2019-08-01 21:32 수정 2019-08-01 22:31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일본 한복판에 선 '평화의 소녀상', 오늘(1일)부터 나고야 전시장에서 일본 사람들을 만나고 있습니다. 두 시간 전에 개막 첫날의 전시가 끝이 났는데요. 일본 관람객들 반응은 우리가 생각했던 것과 좀 달랐습니다.

나고야에서 김나한 기자입니다.

[기자]

주먹을 꼭 쥔 단발머리 소녀.

어린이들이 그 옆에 앉아 똑같이 주먹을 쥐어 봅니다.

아이를 안은 여성은 소녀상의 손을 꼭 잡아줍니다.

흰 저고리에 까만 치마, 소녀상은 일본에서도 평화로워 보였습니다.

앉아 있는 소녀의 뒤에 드리운 그림자는 할머니의 모습입니다.

평화를 상징하는 소녀상을 보며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들의 아픔도 함께 생각해주길 바라는 마음이 담겼습니다.

[우라노/관람객 : 반일 이미지가 꽤 강한 줄 알았는데, 의미를 보니 그런 느낌이 아닌 것 같습니다.]

이번 전시의 제목은 '표현의 부자유'

소녀상 뿐 아니라 위안부 피해자들의 사진, 일본 군마현에 있는 조선인 강제 연행 희생자 추모비를 상징한 작품 등 일본이 불편해할 만한 전시였습니다.

사실 최근 한국과 일본 사이 긴장이 이어지면서 일본 우익 쪽 인사들이 이런 전시를 반대하지 않을까 걱정도 했습니다.

[오카모토/기획자 : 공공 미술관이다보니, 미술관으로서는 보는 사람의 안전을 생각하지 않을 수 없는 상황이라 (어려움이 있었습니다.)]

그러나 전시 첫날에는 반발하는 사람들보다는 소녀상을 처음 마주하며 공감하는 사람들이 많았습니다.

[사토/관람객 : 어떻게 보면 아주 좋은 시기라고 생각해요. 이렇게 어려운 시기이니 더 봐야 하는…]

그래도 모를 일본 내 반발을 우려해 관람객이 몰리는 주말에는 시민들이 자발적으로 전시장을 지킬 계획입니다.

(영상그래픽 : 한영주)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