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독사 어금니서 아이디어…붙이는 '안 아픈 주사' 개발

입력 2019-08-01 21:17 수정 2019-08-02 10:27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주사기 하면 떠오르는 날카로운 바늘 대신에 붙이기만 해도 약물이 투입되는 '패치형 주사기'를 국내 연구진이 개발했습니다. 독사의 독특한 어금니에서 영감을 얻었습니다.

배승주 기자입니다. 

[기자]

패치 형식의 미세 주사기입니다.

가볍게 피부에 붙이기만 하면 체내로 약물이 들어갑니다. 

손톱 만한 면적에 바늘이 100개 정도 있습니다.

바늘이 워낙 작아 눈에 잘 보이지 않는데 현미경으로 50배 확대하면 머리카락보다 얇다는 것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바늘 직경은 50㎛, 바늘이 피부에 찔리는 깊이도 300㎛로 미세합니다. 

기존 주사기와 달리 별도의 압력을 주지 않아도 됩니다.

[배원규/숭실대 패치형 주사기 연구팀 : 주사기가 (피부를) 찌르는 깊이가 300㎛보다 작기 때문에 신경세포를 건드리지 않고 통증이나 거부감이 없습니다.]

현재 보편적으로 쓰는 주사기는 1852년에 개발됐습니다. 

어금니에서 독을 압력으로 밀어 넣는 독사에게서 영감을 얻었습니다.

그런데 패치형 주사기는 앞 어금니를 쓰는 일반 독사가 아니라 입 안쪽 뒤 어금니를 쓰는 독사에게서 영감을 얻었습니다.

힘을 주지 않고도 미세한 홈이 파인 어금니에서 독이 흘러나가는 걸 확인 한 것입니다.  

[정훈의/울산과학기술원 패치형 주사기 연구팀 : 홈을 따라서 독이 모세관 현상에 의해 피부에 자연스럽게 외부에서 강한 압력을 가하지 않더라도 (피부로 들어갑니다.)]

패치형 주사기는 오늘(1일) 사이언스 자매지 중개의학에 표지 논문으로 선정됐습니다. 

(화면제공 : 숭실대 배원규·울산과학기술원 정훈의 연구팀)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