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다뉴브 참사' 가해선박 선장 구속…뺑소니 혐의 추가

입력 2019-08-01 07:45 수정 2019-08-01 09:24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헝가리 다뉴브강에서 우리 관광객들이 탄 유람선을 들이받은 크루즈선 선장이 결국 구속됐습니다. 과실 치사 혐의 외에 뺑소니 혐의도 추가됐습니다. 이 선장은 앞서 보석으로 풀려났다가, 보석 결정이 잘못됐다는 헝가리 대법원 판결에 따라 긴급 체포가 됐고, 경찰이 추가 혐의를 집중 조사해 왔습니다.

김성탁 특파원입니다.

[기자]

한국인 관광객들이 탄 허블레아니호를 들이받은 바이킹 시긴호의 유리 C. 선장은 지난 6월 13일 보석으로 풀려났습니다.

보석금을 내고 전자발찌를 찬 상태로 부다페스트를 벗어나면 안 된다는 조건이었습니다.

하지만 사고 후 구조 조치도 제대로 하지 않아 부실 수사가 될 것이라는 우려가 나왔습니다.

헝가리 대법원은 보석금만으로 신병 확보가 어렵다며 보석 결정은 잘못이라고 판단했습니다.

유리 선장의 국적인 우크라이나와 헝가리 사이에 범죄인인도 조약도 없다고 지적했습니다.

이 결정 직후 경찰은 유리 선장을 소환해 조사를 벌였습니다.

헝가리 검찰은 조사 중 청구한 영장이 발부되자 유리 선장을 구속했습니다.

검찰은 과실치사 혐의 외에 사고 후 조치를 하지 않은 이른바 '뺑소니' 혐의도 영장에 추가했습니다.

유리 선장의 신병을 확보함에 따라 수사에 다시 속도가 붙을지 주목됩니다.

허블레아니호 침몰 사고 희생자 중 1명은 여전히 실종 상태입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