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민간택지 분양가상한제 윤곽…강남 등 '핀셋 적용' 유력

입력 2019-08-01 09:17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재건축 재개발 아파트로 분양가 상한제를 확대하는 방안이 이르면 다음 주 발표될 것으로 보입니다. 최근 서울지역 아파트 가격이 다시 오르자 정부가 속도를 내고 있습니다. 강남을 비롯해 집 값 상승을 이끌고 있는 몇몇 지역에만 우선적으로 도입하는 방안이 유력합니다.

이현 기자입니다.

[기자]

강남과 맞붙은 경기도 과천의 지식정보타운 단지입니다.

분양가상한제가 적용된 공공택지 아파트의 분양가는 3.3㎡당 2205만 원입니다.

근처 재건축 아파트보다 1800만 원이 낮습니다.

정부 계획대로 분양가상한제가 민간 분양 아파트로 확대되면 그만큼 분양가가 내릴 여지가 생기는 것입니다.

국토교통부는 여당과 협의를 마친 뒤 이르면 다음주 방안을 내놓을 예정입니다.

정부가 속도를 내는 것은 강남 재건축 단지를 중심으로 아파트 값이 들썩이는 조짐이 나타나면서입니다.

서울 집 값은 지난달보다 0.07% 오르면서 7개월 만에 상승세로 돌아섰습니다.

정부는 분양가상한제를 최근 집 값 반등을 이끌고 있는 몇몇 지역에 우선 적용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습니다.

서울 강남 4구와 마포, 용산, 성동, 경기도 과천이 유력 대상입니다.

지방에서는 집 값이 많이 오른 대전과 광주 등이 거론됩니다.

집 값을 잡기 위해 이미 재건축 사업이 한참 진행된 아파트까지 포함시키는 방안도 검토 중입니다.

관리처분 인가를 받았더라도 입주자 모집에 들어가기 전이라면 상한제 대상에 넣을 수 있다는 것입니다.

(영상디자인 : 최석헌·최수진)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