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청와대, "단호하게 대응할 것"…'지소미아' 카드 쓸까

입력 2019-07-31 20:23 수정 2019-07-31 20:41

문 대통령 '대국민 담화' 무게…대책 등 발표할 듯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문 대통령 '대국민 담화' 무게…대책 등 발표할 듯

[앵커]

오늘(31일) 청와대에서는 국가안전보장회의, NSC 상임위 회의가 열렸습니다. 일본이 상황을 악화시킨다면 가능한 모든 조치로 대응하겠다고 했습니다. 가능한 모든 조치가 무엇인지부터가 궁금해지는데요. 청와대를 연결하겠습니다.

심수미 기자가 나가있습니다. 가능한 모든 조치라면 구체적으로 어떤 것들이 있는 지, 이것은 밝힐수는 없는 단계이겠습니다만 청와대는 뭐라고 이야기했습니까?

[기자]

청와대는 이부분에 대해서 직접 언급하지는 않았습니다.

하지만 정부 소식통들은 이 조치에 한·일군사정보보협정, 즉 지소미아 재검토도 들어가 있다고 보고 있습니다.

정의용 안보실장은 앞서 문재인 대통령과 여야 당 대표들과의 회동에서 지소미아를 상황에 따라 재검토할 수 있다 이렇게 말은 한 바가 있는데요.

일본 정부가 정치 문제를 경제 문제까지 확장해서 연결짓고 있는 이상, 우리도 굳이 정치와 경제를 분리해서 대응할 필요가 있겠느냐 이런 청와대 내부의 기류가 있습니다.

물론 청와대가 언급한 이 '가능한 모든 조치'란 할 수 있는 모든 외교적 노력을 다했는데도 일본이 규제를 철회하지 않으면 그렇게 하겠다는 것입니다.

[앵커]

일본의 각의가 8월 2일, 그러니까 모레입니다. 일본의 입장이 그때는 확인이 될텐데 경우에 따라서는 문 대통령이 대국민 담화 발표할 수 있다고 했지요.

[기자]

현재 검토는 하고 있는데요.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내일이 돼야 담화 발표 여부가 결정된다"고 말했습니다.

방일 의원단이나 ARF를 비롯해서 공식, 비공식적인 외교 대화 노력의 결과가 어느정도 가닥이 잡혀야 한다는 뜻으로 풀이됩니다.

하지만 최악의 상황이 온다면, 국민적 불안감과 또 우리 경제가 받을 충격 등을 고려해 문 대통령이 직접 대국민 담화를 통해 입장을 밝히는 쪽에 무게가 실리고 있습니다. 

대국민 담화에는 일본의 화이트리스트 배제에 대한 대책, 그리고 국민들에게 전하는 당부의 말이 포함될 전망입니다.

청와대는 일단 8월 2일 전까지 일본 정부를 설득하기 위해 모든 노력을 기울인다는 방침입니다.

[앵커]

비공식적인 외교 채널이라는 것이 가동이 되고 있습니까?

[기자]

안보실에서 극비리에 조율을 하고 있어서 청와대 내부에서도 대화의 주체가 누구인지 등은 잘 알려지지 않았습니다.

다만 한 전직 청와대 고위 관계자가 최근 일본에 다녀와 일본 인사들을 만난 뒤에 그 분위기를 청와대에 전한 것이 확인이 됐습니다.

다만 청와대의 공식 입장도 일본 측에 전달이 됐는지까지는 확인되지 않았습니다.

이 관계자는 JTBC에 "일본 정부가 예상보다 한국의 반발이 거세어서 당황하는 기색이기는 하지만 그렇다고 해서  강경했던 태도를 갑자기 바꾸기도 쉽지 않은만큼 두나라 관계가 진정 국면으로 접어들기에는 시간이 더 필요할 것 같다"고 전했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