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통신사 5G 점유율 전쟁 과열…불법 보조금 '자폭 신고'

입력 2019-07-30 21:11 수정 2019-07-31 13:40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LG유플러스가 불법 보조금을 준 통신사들을 방송통신위원회에 신고했습니다. 그런데 유플러스도 불법 보조금 영업을 한 것은 마찬가지입니다. 이렇게 '자폭 신고'를 할만큼 통신사들의 5G 점유율 다툼이 심각하다는 얘기입니다.

이현 기자입니다.

[기자]

온라인 커뮤니티에 올라온 불법 보조금 광고글입니다.

암호같이 자음만 쓴 부분은 통신사 이름과 기기변경을 줄인 것입니다.

'빵집'은 휴대폰 가격이 0원이라는 뜻입니다.

5G 점유율 경쟁이 시작된 뒤부터 공짜폰 논란은 끊이지 않았습니다.

[JTBC '뉴스룸' (지난 4월 28일) : 휴대전화 단말기는 0원, 공짜로 주겠다는 제안도 합니다.]

LG유플러스는 SK텔레콤과 KT가 불법 보조금을 뿌린다고 방송통신위원회에 신고했습니다.

하지만 이 통신사들은 오히려 유플러스가 5G 시장을 선점하기 위해 불법 보조금을 뿌렸다고 맞서고 있습니다.

업계에서는 다음달 갤럭시 노트10 출시를 앞두고 유플러스가 보조금 경쟁에 부담을 느껴 '자폭 신고'를 했다는 분석도 나옵니다.

유플러스 관계자는 "출혈 경쟁이 너무 심해 3사가 모두 실적이 악화되고 있다"며 "방통위가 시장을 규제할 필요가 있다는 생각"이라고 밝혔습니다.

5G 고객을 모으기 위해 불법 보조금 등을 쏟아부으면서 통신 3사의 올 2분기 실적이 10% 가까이 줄어든 것으로 추정됩니다.

(영상디자인 : 오은솔)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