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북 목선, 또 동해 NLL 넘어…합참 "북한군 부업선 추정"

입력 2019-07-29 07:15 수정 2019-07-29 10:01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북한의 소형 목선 한 척이 지난 27일 밤 우리 영해로 들어왔습니다. 북한군 소속인데 부업으로 고기를 잡는 배로 일단 파악됐습니다. 미리 대기하고 있던 우리 해군이 강원도 양양 지역의 군항으로 배를 끌고 왔고 길을 잃었는지 아니면 탈북을 한 것인지 조사하고 있습니다.

김혜미 기자입니다.

[기자]

육군 해안 레이더에 정체 불명의 선박이 포착된 것은 27일 밤 10시 15분쯤이었습니다.

해군 역시 같은 위치에서 선박이 떠있는 것을 확인했습니다.

동해 북방 한계선에서 북쪽으로 5.5km 지점이었습니다.

이 배는 밤 10시 39분쯤 NLL을 향해 내려오기 시작했습니다.

해군은 고속정과 특전 고속단정을 급파했고 초계함도 투입했습니다.

선박은 밤 11시 21분쯤 NLL을 넘어 우리 영해로 진입했고, 이튿날인 28일 0시 18분쯤 인근에 대기하던 우리 해군이 발견했습니다.

10m 길이의 소형 목선에는 북한 선원 3명이 타고 있었습니다.

선원 3명은 새벽 2시 17분쯤 강원도 양양 지역의 군항으로 옮겨졌고, 소형 목선 역시 오전 5시 반쯤 같은 곳으로 예인됐습니다.

합참 관계자는 "북한 인민군 소속의 부업선으로 추정되며 3명 중 1명은 군복을 입고 있었다" 고 전했습니다.

이들은 "방향을 잃었다"고 진술했습니다.

군은 목선에 엔진이 장착돼 있었고 다수의 어구와 오징어가 실려 있었지만 이동 경로를 파악할 수 있는 GPS 장치는 없었다고 덧붙였습니다.

(영상디자인 : 박지혜·최석헌)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