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사고 클럽 설계도 보니 '불법증축'…구청선 까맣게 몰라

입력 2019-07-28 20:18 수정 2019-07-28 23:35

복층은 '불법', 안전장치도 허술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복층은 '불법', 안전장치도 허술


[앵커]

지금 제 옆으로 보시는 것은 어제(27일) 새벽, 붕괴 사고가 난 광주 클럽의 내부 모습입니다. 현란한 조명 아래서 춤을 추던 사람들 머리 위로 갑자기 복층의 일부가 무너집니다. 사람들은 충격을 받았는지 한동안 움직이지 못하는 모습도 보였는데요. 이 클럽의 설계 도면을 JTBC가 입수했습니다. 아니나다를까 복층을 불법으로 늘린 것으로 파악됐고 안전 장치도 허술했습니다.

배승주 기자입니다.

[기자]

붕괴 사고가 일어난 클럽의 '설계 도면'입니다.

지난 2003년 구청에 처음 신고할 때 복층은 가로로 길게 펼쳐진 구조였습니다.

그런데 2016년 일반음식점에서 현재의 클럽으로 바뀌면서 공간을 넓히기 시작했습니다.

무너진 쪽은 약 30㎡ 반대쪽은 46㎡로 넓혔습니다.

복층으로 가는 별도의 계단까지 각각 만들었습니다.

가운데 부분은 들어내고 DJ박스로 이용했습니다.

당초 누운 1자 형태의 구조가 11자 형태로 바뀐 것입니다.

확장된 좌우 복층에는 각각 30여 명이 앉을 수 있는 공간이 생겼습니다.

경찰은 3차례에 걸쳐 복층 등의 구조가 바뀐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하지만 관할구청에서는 이 사실을 전혀 알지 못했습니다.

앞서 지난해에도 추락 사고가 있었지만 현장 점검을 하지 않았기 때문입니다.

[광주서구청 건축과 : 면적이 큰 게 아니잖아요. 500㎡도 안 되는 조그만 시설인데. 그리고 저녁에 영업해서…]

또 경찰 현장 감식에서는 모서리 4곳에서만 철골 구조물이 발견됐습니다.

복층 부분을 떠받치는 중간 지지대는 없었습니다.

경찰은 철골 구조물의 용접 부분이 떨어진 것이 이번 붕괴 사고를 부른 한 원인으로 보고 있습니다.

사망자 2명에 대한 1차 부검 결과는 압사로 확인됐습니다.

(영상디자인 : 배장근)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