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이재명 항소심' 증인신문 마무리…내달 5일 결심공판

입력 2019-07-26 17:00

이지사 사촌 증인출석…"이재선에 '동생 험담하지 말라' 조언"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이지사 사촌 증인출석…"이재선에 '동생 험담하지 말라' 조언"

'이재명 항소심' 증인신문 마무리…내달 5일 결심공판

이재명 경기지사의 이른바 '친형 강제입원' 등 사건 항소심 재판의 증인 신문이 대부분 마무리돼 내달 5일 결심 공판이 열릴 예정이다.

수원고법 형사2부(임상기 부장판사)는 26일 이 사건 항소심 4차 공판을 열고 결심 공판 일정을 이같이 밝혔다.

재판부는 검찰 측이 신청한 증인 6명 중 지난 공판에 불출석한 고 이재선 씨의 회계사무소 직원 등 2명에 대해 거론하며 다음 기일에 출석 여부가 불투명하지만, 이에 관계없이 변론을 종결하겠다고 설명했다.

이어 다음 기일을 내달 5일로 잡고, 결심하기로 했다.

검찰과 변호인 양측은 결심 공판에서 1시간씩 구형 및 변론 등 최종적인 의견 진술을 할 방침이다.

이 지사는 자신의 최후 진술에 약간의 시간만 달라고 재판부에 요청했다.

이에 앞서 이날 4차 공판의 증인으로는 이 지사 형제와 이종사촌 관계인 A 씨가 출석했다.

A 씨는 고 이재선 씨와 대화한 일화를 소개하며 "네가 형인데 조금이라도 양보하고 동생을 도와야 하지 않겠느냐고 말을 한 적이 있다"며 "동생에 대한 험담을 해서 '나한테는 하지 말아라. 네 얘기를 다 듣고 있을 수가 없다'고 조언했다"고 말했다.

그는 이 씨가 말이 많아지는 경우는 있었으나 허무맹랑하거나 문맥에 맞지 않는 말을 한 적은 없었다는 취지로 증언하기도 했다.

A 씨는 또 이 씨가 극단적 선택을 하기 위해 교통사고를 낸 것인지, 정신병원에 입원한 전력이 있는지 등에 대한 질문에는 대부분 잘 모른다고 답했다.

A 씨에 대한 증인 신문을 끝으로 항소심 증인 신문은 대부분 마무리됐다.

내달 5일 열릴 결심 공판에 앞서 불출석한 증인들이 출석하지 않으면, 항소심은 추가 증인 신문 없이 이대로 마무리 될 전망이다.

(연합뉴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