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상산고 "법 살아있다" 환호…전북교육청 "교육개혁 언급 말라"

입력 2019-07-26 20:32 수정 2019-07-26 22:12

교육부와 지역 교육청 대립…교육감 "권한쟁의심판 청구 계획"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교육부와 지역 교육청 대립…교육감 "권한쟁의심판 청구 계획"


[앵커]

교육부 결정이 나오자 상산고 교직원과 학부모들은 당연한 결과라며 반겼습니다. 반면 전북교육청은 정부는 더 이상 교육개혁을 입에 담지 말라며 참담하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이제 갈등은 교육부와 지역 교육청들 대립으로 옮겨갈 것으로 보입니다.

윤두열 기자입니다.

[기자]

상산고 교장과 교감이 교육부 발표를 긴장하며 지켜봅니다.

교육부가 상산고의 자사고 유지 결론을 내자 얼굴에 웃음이 감돕니다.

상산고를 지켜달라며 정문에 붙인 현수막 문구대로 된 것입니다.

[박삼옥/상산고 교장 : 상산고 평가에서 형평성, 공정성, 적법성에 있어서 상당히 문제가 있다는 것을 인정한 당연한 결과이고…]

[강계숙/상산고 학부모 대표 : 법률이 살아 있다는 것을 믿는 오늘 판단이 된 것 같습니다.]

반면 전북도교육청은 참담하다고 밝혔습니다.

이제 교육부와 파트너로 함께 할 수 없다고도 했습니다.

[정옥희/전북도교육청 대변인 : 정부와 교육부는 더 이상 교육개혁이라는 말을 담지 않길 바란다.]

전교조 등 전북도교육청과 발을 맞춰온 단체들도 비판의 목소리를 높였습니다.

[최주병/상산고 졸업생 : 국정과제에도 포함된 자사고 폐지라는 대명제를 포기한 것이다. 거짓말 정부, 양치기 정부라 칭한다.]

전북도교육청은 오늘(26일) 법적 대응에 대해서는 말을 아꼈습니다.

하지만 이미 김승환 교육감이 교육부를 상대로 권한쟁의심판을 청구할 계획이라고 밝힌 바 있습니다.

결국 교육부장관과 교육감의 법적다툼으로 번지게 되는 모양새입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