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홍성·천안 하루 100㎜…밤부터 수도권 폭우 쏟아진다

입력 2019-07-25 20:47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충청도를 중심으로 요란한 장맛비가 내리고 있습니다. 시간당 30mm 넘게 온 곳도 있는데요. 오늘(25일) 밤부터는 서울과 수도권에도 폭우가 내릴 것으로 보이는데, 서울과 인천, 경기도에 호우 특보가 내려집니다.

박상욱 기자입니다.

[기자]

커다란 구름이 우리나라를 뒤덮고 있습니다.

서해상의 장마전선에서 생긴 이 구름이 발달하면서 충청도에 많은 비를 뿌렸습니다.

오늘 하루 홍성과 천안, 아산시 송악면은 100mm가 넘는 폭우가 내렸습니다.

시간당 30mm가 넘는 비가 쏟아진 천안시와 아산시에는 한 때 호우 경보가 내려지기도 했습니다.

장마전선이 오늘 밤부터 강해집니다.

[추선희/기상청 예보분석관 : 서울을 포함한 중부지방을 중심으로 28일까지 장맛비가 집중될 것으로 예상되기 때문에…]

짧은 시간 사이, 한꺼번에 많은 비가 쏟아져 피해도 우려됩니다.

기상청은 중부지방에 일시적으로 시간당 50~70mm의 매우 강한 비가 내릴 수 있다고 내다봤습니다.

한반도 곳곳이 수증기로 뒤덮여 있어 언제든 비구름이 순간적으로 좁고 강하게 발달할 수 있기 때문입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