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앵커브리핑] '울릉도와 독도는 서로 바라볼 수 있으니…'

입력 2019-07-23 21:39 수정 2019-07-23 21:42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뉴스룸의 앵커브리핑을 시작하겠습니다.

"우산(독도)과 무릉(울릉도)은 풍일(날씨) 청명하면 서로 바라볼 수 있다"
- 세종실록 지리지

1454년에 완성된 세종실록지리지에는 날이 좋으면 맨눈으로 동쪽의 섬들을 바라볼 수 있다 했습니다.

우리 국토 최동단에 위치한 울릉도와 독도.

마치 형님과 아우같이 늘어선 두 섬은 하늘과 파도가 맑으면 서로 그 형체를 알아볼 수 있을 정도로 가까이 보인다는 이야기였지요.

억지 반론도 존재합니다.

일본 학계에서 독도 연구에 정통한 것으로 알려진 가와카미 겐조는 자신의 저서에서 "독도를 볼 수 있는 거리는
고작 59km 이내"라고 했는데.

그 말인즉슨 87.4km 떨어진 울릉도와 독도가 서로 보일 리가 없으니 세종실록지리지의 기록 또한 허구라는 주장이었습니다.

그러나…

지난 2014년 11월 5일 우산과 무릉은 풍일 청명하면 서로 바라볼 수 있다는 기록이 사진으로 증명되었습니다.

사진가의 앵글은 울릉에서 꼬박 3년을 기다리며 그 순간을 담아냈고,

붉은 아침 해가 뜨는 가장 한가운데… 

우리의 영토 독도는 또렷이 등장한 것입니다.

"일본 영토에서 이러한 행위를 한 것을 받아들일 수 없다"

오늘 그들은 또다시 억지 주장을 꺼냈습니다.

우리 군이 우리의 영공을 침범한 러시아 군용기를 향해 경고사격을 한 것에 대한 반응이었습니다.

이렇게 해서 동해의 외롭지 않은 섬 독도는 한·일 간 무역 분쟁의 와중에 또다시 그들의 무례한 입길에 오르내리게 되었지요.

물론 집요하고, 매우 끈질긴. 그들의 주장에 일일이 맞대응할 필요는 없을지도 모르나…

오늘은 울릉도에서 직접 바라본 해 뜨는 독도의 이 모습과 함께 지난해 일본의 영토담당상이 했다는 다소 흥미로운 발언을 소개해드립니다.  

"저쪽 방향에 일본 고유의 영토가 있다는 걸 확신했다. 물론 독도가 보이진 않았지만…."

독도와 제일 가까운 일본 섬은 오키섬…

그 거리는 157.5 km…

울릉도보다 두 배쯤 멀리 있으니 보고 싶어도 못 봅니다.

오늘의 앵커브리핑이었습니다.
광고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