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아베 사죄하라"…부산 일본영사관 마당서 기습시위

입력 2019-07-23 07:23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부산 일본 영사관에서 어제(22일) 대학생들이 기습 시위를 벌였죠. 일본의 수출규제를 규탄했습니다. 학생 8명이 경찰에 끌려갔는데 어젯밤 풀려났습니다.

구석찬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청년들이 일본영사관 마당을 내달립니다.

빨간 글씨가 적힌 현수막을 펴고 목청을 높입니다.

[일본의 경제도발 규탄한다!]

경찰이 들어와 제지하며 한명씩 끌어냅니다.

울부짖는 소리가 끊이지 않습니다.

[아베는 사죄하라! (뒤로 타! 뒤로!)] 

어제 낮 2시 반, 부산지역 대학생 7명이 기습 시위를 했습니다.

신분증을 맡기고 영사관 내 도서관에 들어가 벌인 일입니다.

영사관 밖 소녀상 앞에서는 시민단체와 대학생 60명이 반일 시위를 하고 있었습니다.

밖에서 경찰과 몸 싸움을 벌인 1명도 끌려 갔습니다.

학생들과 시민단체들이 경찰서로 몰려가 항의 시위를 벌였습니다.

이 과정에서 충돌도 있었습니다.

경찰에 연행된 8명은 진술을 거부한 채 일본 정부를 규탄하는 구호만 외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경찰은 기습 시위를 불법으로 보고 있습니다.

[부산 동부경찰서 관계자 : 기망을 해 들어간 부분에 대해서 범죄 혐의는 있는 거잖습니까?]

학생들의 생각은 다릅니다.

[김명신/반일행동 부산청년학생실천단 단장 : 부끄러운 역사에 대해 반성하지 않는 태도라 정확한 사죄와 배상을 해야 된다고…]

경찰은 기습시위 학생들을 건조물 침입 혐의로 불구속 입건한 뒤  집으로 돌려보냈습니다.  

(화면제공 : 유튜브 '뭐라카노')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