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표 계산 끝낸 아베, '답 가져와라' 또 도발…청 "선 지켜야"

입력 2019-07-22 20:15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아베는 이렇게 자꾸 답을 내놓으라고 하는데 청와대는 무엇이라고 이야기하는지 들어보도록 하지요.

이서준 기자가 청와대에 나가있습니다. '답을 내놓으라' 아베 총리 발언입니다. 계속되고 있는데 청와대는 어떤 반응을 내놨습니까?

[기자]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한국 정부는 늘 답변을 해왔다" "최소한의 선을 지켜달라" 이렇게 반박했습니다.

강제징용 판결 관련해서도 이미 나온 사법부 판결을 존중할 수밖에 없으니 그 틀안에서 한국과 일본 기업이 기금을 조성하는 이른바 '1+1' 등 가능한 중재안을 제시해왔고 '만나서 대화하자'고 이렇게 구체적으로 답변을 해왔다는 것입니다.

또 일본이 대북제재 위반을 수출규제 명분으로 내세웠을 때도 우리 정부는 한국과 일본 모두 유엔안보리 등을 통해 공동으로 검증을 받자는 답을 내놨다는 것이 청와대의 설명입니다.

[앵커]

오늘(22일) 문재인 대통령이 주재하는 수석보좌관회의가 있었잖아요. 오늘 어떤 메시지가 나왔습니까?

[기자]

지난 8일과 15일 직전 두차례 수보회의에서 대통령은 일본을 향해 강도 높은 메시지를 직접 내놨었습니다.

하지만 오늘 회의에서는 일본을 겨냥한 직접적인 발언은 없었는데요.

대신 현 경제 상황을 "자유무역질서를 훼손하는 기술패권이 국가경제를 위협하는 상황"이라고 정의를 내렸습니다.

그러면서 "우리는 가전, 반도체 등 많은 산업 분야에서 일본의 절대 우위를 극복 추월해왔다"고도 말을 했는데요.

일본의 추가 조치가 없는 만큼 일본을 향한 직접적인 메시지 당장에 하는 대신에 "수출규제는 부당하고, 우리는 극복할 수 있다"고 메시지를 던진 것으로 보입니다. 

[앵커]

이런 상황에서 볼턴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이 내일 한국에 옵니다. 청와대와 어떤 논의를 할 것으로 봅니까.

[기자]

오늘 일본에 들렀다 내일 한국에 오는데요.

정의용 국가안보실장과 모레 만날 예정입니다. 

북핵 문제는 물론이고 최근 일본의 수출 규제를 둘러싼 한일 갈등이나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 문제도 다룰 것으로 보입니다.

일각에서는 호르무즈 해협 파병과 미국의 일본 수출규제 중재를 연결하는 말들이 나오면서 이번에 볼턴 보좌관이 파병을 요청할 수 있다는 전망도 이어지고 있는데요.

하지만 저희 취재결과로는 아직까지는 우리 정부와 미국은 파병에 대한 구체적 논의를 진행하고 있지 않고 있는 것으로 파악됩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