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묵인해온 '가짜 초과근무'?…불이익 감수하고 왜 고발했나

입력 2019-07-22 20:46 수정 2019-07-23 15:35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이렇게 초과수당을 빼돌린다는 의혹은 공직 사회에서 잊을 만하면 나오지요. 이번 사건이 이례적인 것은 한 파출소에서 일하는 경찰이 불이익을 감수하고 상급자를 고발했다는 점입니다.

홍지용 기자입니다.

[기자]

사건을 고발한 C순경은 경찰 조직에서 초과근무 실태를 확인하는 일은 거의 없다고 말했습니다.

[C순경 : 컴퓨터에 로그인해서 자기 아이디로 보안 점검이라는 내역이 있어요. 그것만 하면 몇시에 했는지 기록이 남으니까. '이 시간까지 근무는 했네'…]

간부가 부하 직원에게 자신의 아이디와 비밀번호를 주고 대신 쓰게 하는 일이 잦다고도 했습니다.

[C순경 : 월급 내역서에서 왜 금액이 이렇게 적냐, 초과근무 수당이. 더 올려야 하는 거 아니냐. 내가 아침마다 일찍 나오고 그러면 네가 알아서 해야 하는 거 아니냐, 이런 식으로 지시가 내려지죠.]

경찰서와 달리 파출소에는 출퇴근 지문 시스템이 대부분 없습니다.

[C순경 : 일을 하든, 안 하든 간에 어떡해서든 조직적으로 눈만 감아준다면, 찍어갈 수 있는 방법은 많잖아요.]

C순경은 불이익을 감수하더라도 이참에 이렇게 묵인하는 구조를 바로잡아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광고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