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7월 21일 (일) 뉴스룸 다시보기

입력 2019-07-21 21:59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오늘(21일) 오전 11시쯤, 경북 상주에서 규모 3.9의 지진이 났습니다. 3.9면 경주나 포항 때에 비해서는 약하지만 내륙에서 일어난 지진으로는 올 들어 가장 큰 규모입니다. 수도권에서도 흔들림을 느꼈고 전국 곳곳에서 지진을 감지했다는 신고가 들어왔습니다. 다행히 큰 피해는 없었지만 평온했던 휴일 오전, 시민들을 깜짝 놀라게 했습니다.
 

관련기사

오늘의 주요뉴스 CCTV에 포착된 '상주 지진' 순간…곳곳 진동 감지 상주 주민들 "포항 지진때처럼 집이 부르르…굉음도" "거인이 아파트 치는 느낌"…대전·서울까지 신고 잇따라 진앙 130km 한울 원전…당국 "지진 영향 없어, 정상 운전" '규모 3.9' 올해 내륙서 가장 큰 지진…피해 적었던 이유는 일 참의원 투표 종료…출구조사, 개헌선 확보 가능성 참의원 3분의 2…'전쟁하는 국가' 아베의 고지전 참의원 승패로 본 아베 '경제 도발'…한국에 미칠 영향은? 일본 거쳐 한국 방문하는 볼턴…미국의 '중재' 있을까 조국 오늘도 페북…"문 정부, 서희-이순신 역할 수행" [이슈플러스] 헌재 앞 7년 방치된 '사할린 징용' 동포들 "위약금 안 아깝다" 일본여행 취소 인증샷…예약 반 토막 곳곳 물난리, 해수욕장은 '쓰레기 집하장'…다나스가 남긴 피해 미국, 폭염으로 6명 사망…1억 2천만명에 '초열파경보' 1초가 급한 응급실마저 사라져…'문 닫는' 지방 병원 '간호사 구하기 힘들다" 창고 된 입원실…산부인과도 없어 욕창 방치해 근육·뼈 썩었는데…요양원 '책임 떠넘기기' [뉴스브리핑] 홍콩 언론 "1987년 한국 대선 때 부정선거 모의" '맥아더·볼트' 별명따라 변신한 선수들…양보 없는 올스타전 영화 '기생충', 1천만 관객 눈앞…작품도 흥행도 성공 [날씨] 전국 곳곳 흐리고 비…동해 일부 지역 '열대야' 클로징
광고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