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산 무너지고 빗물 폭포…곳곳 상처 남긴 태풍 '다나스'

입력 2019-07-20 20:12 수정 2019-07-20 20:22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걱정했던 것보다는 태풍 피해가 적었지만, 그래도 많은 비를 뿌리면서 크고 작은 상처를 남겼습니다. 산이 무너져 도로가 통제됐고, 다리가 잠겨 사람들이 고립되기도 했습니다.

피해 현장을 윤두열 기자가 돌아봤습니다.

[기자]

산이 와르르 무너져 내렸습니다.

낙석방지망도 소용 없었습니다.

빗물은 폭포처럼 쏟아집니다.

도로는 막혔습니다.

산사태가 난 곳 앞 도로입니다.

지금 얼마나 비바람이 거세냐하면 이렇게 커다란 돌무더기들이 도로 아래로 계속 쓸려 내려가버리는 상황입니다.

산사태 등으로 전국의 국도와 지방도 2곳은 아직 통제중입니다.

하천물이 불어 무섭게 쏟아집니다.

불어난 하천물 아래로 다리가 모두 잠겼습니다.

이 때문에 다리 건너 있는 펜션 투숙객들은 현재 고립된 상황입니다.

제주 중산간의 한 무밭은 저수지로 변했습니다.

취재진이 들어가보니 무릎까지 발이 빠집니다.

바로 옆 나무는 자동차를 덮쳤습니다.

농경지 침수 피해는 전남에서도 이어져 350여ha가 한해 농사를 망쳤습니다.

부산에서는 폭우로 지반이 내려앉았습니다.

한 원룸건물은 외벽이 반쯤 떨어져 붕괴가 우려됩니다.

강풍 피해도 잇따라 여수에서는 육상에 있던 요트 4척이 바람에 넘어졌습니다.

곳곳에 간판이 부서졌고 가로수도 뿌리 채 뽑혀 자동차를 덮쳤습니다.

오늘(20일)만 항공기 163편과 여객선 119척의 발이 묶여 교통편도 차질을 빚었습니다.

현재는 김해를 제외한 전국 대부분 공항의 항공편들이 정상 운항 중입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