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지자체 '일 전범기업과 거래 금지'…파나소닉 등 229곳 검토

입력 2019-07-19 20:32 수정 2019-07-22 18:50

불매운동 지자체로 확산…서울시, 조례 재추진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불매운동 지자체로 확산…서울시, 조례 재추진

[앵커]

일본 제품에 대한 불매운동이 지방자치단체로 확산되고 있습니다. 이른바 '일본 전범기업'의 제품이라는 것을 표기하거나 아예 사용을 막자는 조례안이 곳곳에서 나오고 있습니다. 온라인에서는 '손글씨 인증'도 이어지고 있습니다.

최규진, 하혜빈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서울시의회에 발의된 일본 제품 수의계약에 관한 조례안입니다.

서울시 산하 기관에서 일본 전범기업과의 거래를 모두 금지한다는 내용입니다.

파나소닉과 도시바, 히타치 같은 일본 전범기업 229곳이 포함됐습니다.

지난 1월 논의하려다 무산됐는데, 최근 다시 추진되고 있습니다.

[홍성룡/서울시의원 : 소모품, 문방구 제품부터 복사기까지. 전 분야에 일본제품 안 쓰이는 곳이 없습니다. 최소한 우리 대한민국의 자존심을 지키는 그런 과정이라고…]

다른 지자체와 지방의회에서도 비슷한 조례안을 추진 중입니다.

경기도와 대구, 울산, 광주광역시에서도 일본 전범기업 제품이라고 표시하거나 제한하는 걸 추진 중입니다.

욱일기와 같은 일본 제국주의 상징물을 금지한다는 내용도 포함시킬 예정입니다.

전국 시도의회와 기초의회들 역시 아베 정부를 규탄하는 결의안을 냈습니다.

방문과 연수를 취소하는 곳도 있습니다.

[광명시 관계자 : (일본 측에) 현재 우리나라 분위기와 상황들이 (방문에 대한) 시민 공감대를 이끌어내지 못하고 있다. 그래서 매우 안타깝다고 전달했습니다.]

경기도 광명시를 비롯해 양주시와 충북 괴산군 등도 일본 자매도시와의 약속한 일정을 없던 일로 했습니다.

(영상디자인 : 송민지)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