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암스트롱 우주복' 복원 공개…곳곳 '달 착륙 50년' 기념행사

입력 2019-07-19 21:08 수정 2019-07-19 21:18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1969년 7월 16일 아폴로 11호 발사

마이클 콜린스 (우주비행사)
"우리의 어깨에 세계의 무게가 실려있다고 느꼈다."

나흘 동안 40만km를 날아
1969년 7월 20일 마침내 달에 첫발

닐 암스트롱 (우주비행사)
"한 사람에겐 작은 한 걸음이지만, 인류에게는 거대한 도약이다."

마이크 펜스 (미국 부통령)
"30세기에도 널리 기억될 20세기의 유일한 사건"

내일(20일)이면 달 착륙 50주년


[앵커]

보신 것처럼 내일(20일)이면 인간이 처음으로 지구가 아닌 다른 행성에 발을 디딘지 50년이 됩니다. 세계 곳곳에서는 기념행사와 전시회가 열리고 있는데요.

먼저 이한길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기자]

5000개의 미니 로켓이 하늘로 솟아오릅니다.

워싱턴 기념탑은 로켓으로 변신했습니다.

아폴로 11호를 우주로 실어날랐던 새턴 5호 로켓을 실물 크기 그대로 탑에 비춘 것입니다.

아폴로 11호 달 착륙 50주년을 기념하기 위해 열린 행사입니다.

스미소니언 박물관은 닐 암스트롱이 달에 착륙할 때 입었던 우주복을 복원해 공개했습니다.

[마이크 펜스/미국 부통령 : 우주비행사들은 영웅으로 불리는 걸 결코 좋아하지 않았습니다. 하지만 닐 암스트롱이 영웅이 아니라면 이 세상에 영웅은 없을 것입니다.]

우주복을 복원하는데 50만 달러, 우리 돈 약 6억원이 들었는데 모두 일반인들의 기부로 충당했습니다.

암스트롱이 달에 착륙했을 때 직접 쓴 수첩도 경매에 나왔습니다.

이탈리아에서는 초록빛 벌판 위에 암스트롱의 초상화가 등장했습니다.

한 예술가가 수확을 마친 땅 위에 트랙터로 그림을 그린 것입니다.

영국에서는 우주비행사 모양의 거대한 미로도 만들어졌습니다.

수많은 세계인들이 50년 전 우주 탐사의 시작을 축하하고 있습니다.

(영상디자인 : 신하림 / 영상그래픽 : 이정신)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