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2대7→15대12 '역전 찌르기'…펜싱 오상욱, 첫 세계 정상

입력 2019-07-19 21:25 수정 2019-07-19 21:26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2대7→15대12 '역전 찌르기'…펜싱 오상욱, 첫 세계 정상


[앵커]

2대 7로 밀리던 승부, 더구나 앞서나간 헝가리 선수에게는 홈 관중의 일방적인 응원이 쏟아졌습니다. 다 졌다고 생각했는데, 마지막에 시상대 맨 위에 선 것은 우리 펜싱의 오상욱 선수였습니다.

백수진 기자입니다.

[기자]

< 오상욱 : 사트마리|세계선수권대회 사브르 결승 (부다페스트) >

몸을 뒤로 쭉 빼서 칼 끝을 피하더니, 곧바로 들고 있던 검을 뻗어 상대 머리를 겨냥합니다.

[현지 중계 : 마치 우주에 떠 있는 것 같네요. 중력을 거스르고 있어요.]

10대 9로 뒤바뀐 스코어.

처음으로 역전에 성공했습니다.

오상욱은 이때부터 기세가 올랐습니다.

한때 2대 7까지 끌려가던 경기를 뒤바꾼 멋진 반전이었습니다.

190cm가 넘는 키, 오상욱은 유연한 몸놀림을 앞세워 조금 더 빠르고 조금 더 깊게 상대를 파고들었습니다.

마지막 점수는 15대 12이었습니다.

[오상욱/펜싱 국가대표 : 처음에 지고 있었는데 마지막에 잡아서 이긴 게 금메달보다 더 기쁜 것 같습니다.]

무엇보다 세계선수권 첫 정상이었습니다.

덕분에 세계1위 자리도 처음 맛봤습니다.

고등학교 때 최연소 국가대표로 뽑힌 오상욱이 널리 알려진 것은 지난해 아시안게임 때입니다.

결승전에서 구본길과 맞서 아깝게 졌는데 승자를 존중하고 축하해줘 박수를 받았습니다.

그리고 단체전에서는 함께 금메달을 따냈습니다.

0.2초도 안 되는 시간에 점수의 행방이 갈려 펜싱 중에서도 가장 빠른 종목 사브르.

'찌르기'뿐 아니라 '베기'도 가능하고 공격과 방어를 주고 받아야 해 얼마나 상대 칼을 재빨리 피하느냐도 중요합니다.

가장 격렬하고, 또 빨라서 검객들이 정말 겨루는 듯 합니다.

오상욱은 사흘 뒤 단체전에서 대회 2관왕에 도전합니다.

(*저작권 관계로 방송 영상은 서비스하지 않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