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공감 한마디] 세대가 함께 뉴스를 느끼다, '세대공감' 마칩니다

입력 2019-07-19 16:24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오늘(19일)은 세대공감의 마지막 방송입니다. 

공감이라는 말은 '남의 감정이나 의견, 주장을 이해하고 자기도 그렇다고 느끼는 것'을 의미합니다.

여기에는 '따뜻하다'란 의미가 담겨있지 않지만, 우리는 자연스레 공감이란 단어에서 '따뜻함'을 발견합니다.

이 얘기는 그만큼 우리 사회에 남의 의견, 남의 감정, 남의 고통에 대한 공감이 부족하고, 또 필요로 하고 있다는 뜻일지 모르겠습니다.

세대공감은 뉴스를 매개로 이해와 공감을 위해 노력하는 하나의 공동체를 만들어보고자 했던 작은 실험이었습니다.

함께해주신 시청자 여러분께 감사의 말을 전합니다.

다음 주부터는 전용우 앵커가 진행하는 < 뉴스ON >이 새롭게 선보입니다.

저는 취재 현장에서 최선을 다하는 모습으로 계속 인사 드리겠습니다.

세대가 함께 뉴스를 느끼다. <시사토크 세대공감> 여기서 마치겠습니다.
광고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