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제3국 중재위' 시한…일, 19일 추가도발 카드 던질 듯

입력 2019-07-18 20:29 수정 2019-07-18 22:06

아베, 대항조치 시기·방법 논의…관세 인상 등 거론도
국제사법재판소 제소는 보류할 것으로 알려져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아베, 대항조치 시기·방법 논의…관세 인상 등 거론도
국제사법재판소 제소는 보류할 것으로 알려져


[앵커]

앞으로 약 4시간 뒤면, 4시간이 채 남지 않았지요, 자정까지는. 일본 정부가 한국 대법원의 강제징용 판결과 관련해서 제3국 중재위원회 구성을 요청한 시한이 끝나게 됩니다. 우리 정부는 이미 거부 의사를 밝혔지요. 일본 정부가 내일(19일) 어떤 조치를 취할지 관심이 쏠리고 있습니다. 도쿄 연결하겠습니다.

윤설영 특파원, 일본 정부는 일단 형식적으로라도 오늘까지는 기다린다는 얘기지요.

[기자]

그렇습니다. 니시무라 야스토시 관방부장관은 "아직 한국 측으로부터 중재위에 응하겠다는 회답이 오지 않았다"면서 "밤 12시까지 기다리겠다"고 말했습니다.

최대한 끝까지 기다렸다는 모양새를 취하려는 것으로 보입니다.

[앵커]

입장이 가지 않은 것이 아니라 중재위에 응하지 않겠다는 입장은 이미 청와대가 밝힌 바가 있습니다. 그러면 이후 대응은 어떤 것이 예상이 되고 있습니까?

[기자]

일단 내일 고노 다로 외상의 입장 표명이 예상이 됩니다.

내용은 중재위 요청에 응하지 않은데 대한 유감 표명이 될텐데 경우에 따라서는 담화 형태가 될 수도 있습니다.

우리 정부는 외상보다 격이 높은 관방장관의 담화 가능성에도 대비하고 있습니다.

일본은 ICJ, 국제사법재판소에 제소하겠다는 방침에는 변함이 없지만 우리 측이 응하지 않을 것이기 때문에 일단 보류할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앵커]

그러면 뭘 더 하겠다는 것일까요? 그러니까 더 내놓을 조치가 뭐가 있을까요?

[기자]

우선 아베 총리가 그저께 관저에서 외무성 아시아대양주 국장과 국제법 국장을 면담을 했습니다.

참의원 선거 운동으로 바쁜 와중인데도 불구하고 일단 대항 조치를 언제 어떤 방식으로 취할지에 대해서 논의한 것으로 보여집니다.

일본 기업 자산의 현금화가 이루어지면 대항 조치를 취하겠다는 입장이지만 내일 당장 조치를 취할 가능성도 완전히 배제할 수는 없습니다.

일본 교도통신은 주한 일본대사의 일시 귀국이나 한국 제품에 대한 관세 인상이 거론되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앵커]

아무튼 4시간 뒤를 보도록 하죠, 어떤 내용이 나오는지.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