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출근도 하지 않는 장애인 직원 등록…정부 지원금 '꿀꺽'

입력 2019-07-18 07:27 수정 2019-07-18 11:19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정부에서 장애인 노동자들에게 주는 지원금을 수년 간 부정하게 타낸 업체가 적발됐습니다. 출근도 안 했는데 지원금을 타내기도 했습니다.

하혜빈 기자입니다.

[기자]

장애인용 휠체어를 수입해 다시 판매하는 A업체가 지난 2016년부터 정부 지원금을 불법으로 타 왔습니다.

실제로는 일하지 않는 장애인을 직원으로 등록하고, 근로 장려금을 받아 회사 경비로 썼습니다.

지난 2년간 A업체에서 관리했던 회계 장부엔 이런 정황이 그대로 담겨 있었습니다.

매달 장애인 노동자로 등록한 사람들의 개인 통장으로 들어온 지원금을 회계팀 직원이 인출하고, 이를 다시 회사 통장에 넣은 것입니다.

[A업체 전 직원 : 가짜로 급여를 지급하고 다시 그 돈을 뒤로 빼서 회사의 다른 통장에 모아 놓고 운영비로 쓰고 그랬죠. 워낙 관행처럼 그렇게 되어 왔기 때문에…]

장애인 근로지원인들을 고용해 지원금을 받고 일반 사원처럼 일을 시킨 정황도 드러났습니다.

원래 장애인 근로지원인은 장애인의 일을 돕고, 정부가 급여를 지급합니다.

그런데 A업체는 이들에게 일반 직원과 동일한 업무를 시키면서 월급은 정부의 지원금으로 줬습니다.

한국장애인고용공단은 이 업체 대표 이모 씨를 장애인 고용 촉진법 위반 혐의로 경찰에 고발했습니다.

A업체는 불법으로 지원금을 수령한 사실이 적발된 뒤 문을 닫았지만, 일부 임원들은 지난 4월 함께 새로운 휠체어 판매업체를 차려 현재까지 운영 중입니다.

이씨는 취재진과의 통화에서 이런 운영 방식이 불법이라는 사실을 전혀 몰랐다고 해명했습니다.

경찰은 이 업체에서 지난 3년 간 불법 수령한 금액 중 현재까지 확인된 것만 1억 7500여만 원에 달하는 것으로 보고 조사 중입니다.

(영상디자인 : 황선미)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