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불매 오래 못 간다"던 유니클로, 고객 '뚝'…결국 사과

입력 2019-07-17 20:12 수정 2019-08-07 10:57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이번 불매 운동에는 '세일하면 몰린다'는 얘기도 통하지 않았습니다. '한국 불매운동이 오래가지 않을 것'이라던 유니클로도 고객의 발걸음이 뜸해지자 결국 오늘(17일) 사과했습니다. 일본 제품을 팔지 않겠다는 가게들도 빠르게 늘고 있습니다.

전다빈 기자입니다.

[기자]

서울의 한 유니클로 매장입니다.

지금 여름 막바지 세일 중인데도 손님이 많지 않습니다.

불매 운동이 오래가지 않을 것이라는 유니클로 일본 본사 임원의 발언이 우리 소비자들을 자극했습니다.

[황재훈/서울 남가좌동 : 옷 같은 경우에는 대체재가 많아서. 여름에 새로 옷을 사야 할 때 유니클로보다 우리나라 스파 브랜드를 좀 더 찾게 되는…]

유니클로의 한국 매출은 1조 3700억 원이 넘습니다.

일본과 중국 다음으로 큰 시장입니다.

결국 유니클로 측은 오늘 "임원의 발언으로 심려를 끼쳐 드려 대단히 죄송하다"고 했습니다.

하지만 시민들의 반응은 냉랭합니다.

[허정현/부산 광안동 : 자기들 딴에는 매출 회복시키기 위해서 한 사과라고 느껴져서 진정성이 없다고 생각해요.]

일본 상품을 팔지 않겠다는 가게들도 다음주에는 5만여 곳으로 늘어날 전망입니다.

[홍춘호/한국마트협회 이사 : 아예 들어오셔서 '여기 일본 맥주나 담배를 파느냐'고 물어보시고, 불매하는 매장인지 보고 구매를 하시겠다고…]

불매 운동을 하는 매장을 소비자가 찾아온다는 것입니다.

(화면출처 유튜브 'TV도쿄')
(영상디자인 : 이창환)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