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라인', 국내 앱 베껴 해외 출시? 버튼 배치까지 '판박이'

입력 2019-07-17 21:18 수정 2019-07-18 14:41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스마트폰으로 같은 동네 사는 이웃들끼리 중고품을 거래할 수 있는 앱이 요즘 인기입니다. 국내 스타트업 기업이 만든 것입니다. 그런데 거의 판박이 수준의 앱이 베트남에서 나왔습니다. 심지어 현지 업체가 아니라 네이버의 자회사가 내놓은 것입니다.  

이현 기자입니다.

[기자]

국내 스타트업이 만든 중고 거래 앱 입니다.

현재 위치를 등록하면 같은 동네 사람끼리 직거래를 할 수 있게 만든 것이 특징입니다.

회원 수만 540만 명이 넘습니다.

그런데 베트남에서도 유사한 앱이 등장했습니다.

네이버의 자회사, 라인플러스가 지난해 12월 현지에 출시한 앱 입니다.

두 앱은 버튼을 배치한 순서는 물론 크기까지 판에 박은 듯 비슷합니다.

집 근처와 직장 근처 두 지역에서만 거래할 수 있게 한 것도 같습니다.

거래가 끝난 뒤 상대방 매너를 평가해 점수를 매기는 것 역시 똑같습니다.

구석구석의 안내 문구 역시 한국어를 영어로 바꿔놓은 수준입니다.

두 앱이 처음부터 비슷했던 것은 아닙니다.

당근마켓 측은 최근 해외 진출을 준비하다 라인의 앱이 자신들과 비슷하게 바뀐 것을 발견했다고 밝혔습니다.  

[김용현/당근마켓 공동대표 : 네이버 같은 공룡기업이 스타트업의 잘 되는 서비스를 그대로 베껴서 해외시장에
진출해 버리면 국내 스타트업은 해외시장에 진출할 수 있는 기회를 뺏기는 것이거든요.]

이에 대해 라인 플러스 측은 "앱 출시 이후 사용자들의 의견을 참고해 다양한 형태로 변화시켜 온 것일 뿐"이라고 밝혔습니다.

논란이 일면서 청와대 게시판에도 진상을 밝혀달라는 청원이 올라왔습니다. 

해당 앱은 오늘(17일) 아침부터 한국에서는 접속할 수 없게 차단된 상태입니다.

(영상디자인 : 이창환 / 영상그래픽 : 김지혜)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