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청 "일 '제3국 중재위서 징용배상 판결 논의' 수용 불가"

입력 2019-07-17 14:47 수정 2019-07-17 23:22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청와대가 제3국에 중재위원회를 설치해 강제징용 배상 판결을 논의하자는 일본 요구에 대해 수용 불가 입장을 밝혔습니다.

지난 15일 문재인 대통령이 일본을 향해 경고라는 표현을 쓴 이후,정부는 강경 대응을 이어가고 있고 일본 역시 강하게 맞서고있습니다.

일본이 제시한 제 3국 중재위원회 답변 시한은 18일, 또 참의원 선거는 21일이라 양국의 강대강 대치는 당분간 계속될 것으로 보이는데요.

우리 정부는 일본이 경제 규제 이유로 언급하는 전략 물자 관리에 대해서 한·일이 함께 국제기관에서 공동 점검을 받자고 제안했습니다.

[정의용/청와대 국가안보실장 (어제) : 한·일 우호 선린관계의 근간을 흔드는 매우 심각하고 무모한 도전입니다.
일본 정부가 이번 조치를 철회할 때까지 단호하게 대응할 것입니다.]

[홍남기/경제부총리 (오늘) : 일본 측에서 제가 보기에 한국 측에 대한 의혹을 제기했으니까 수출관리상, 저는 그런 제3국 또는 3기관에서 그런 어떤 수출관리상에 양국이 어떤 문제가 있는지를 공정하게 한번 받아 보자는 것인데 특별히 반대할 이유가 없지 않을까 싶습니다.]

한국의 전략 물자 관리에 문제가 있으니 자국의 안보를 위해 규제하는 것이라 주장해온 일본, 하지만 정작 어제(16일) 국회 정보위 보고에서는 오히려 북한의 밀수 선박이 일본에 드나들었다는 내용이 공개되었습니다. 

전략 물자 관리에 정말 문제가 있는 국가, 어디일까요? 일본이 정말 당당하다면 우선 국제기구를 통해서 함께 검증부터 받고 그 후에 경제 규제에 대해 이야기하면 되지 않을까요?

(*자세한 내용은 영상을 통해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