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차이나는 클라스' 방송 최초 '침팬지 언어' 배우기 수업 진행

입력 2019-07-17 11:56

방송: 7월 17일(수) 밤 9시 30분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방송: 7월 17일(수) 밤 9시 30분

'차이나는 클라스' 방송 최초 '침팬지 언어' 배우기 수업 진행

'차이나는 클라스' 학생들이 침팬지 언어를 배웠다.

17일(수) 밤 9시 30분에 방송되는 JTBC '차이나는 클라스-질문 있습니다'(이하 '차이나는 클라스')에서 진화학자 장대익 교수가 인간이 지구상에서 유일하게 문명을 이룩하게 된 비결인 '공감력'에 대한 흥미로운 이야기를 전한다.

최근 진행된 '차이나는 클라스' 녹화에서 장대익 교수는 "600만 년 전 공통 조상에서 갈라져 나온 인간과 침팬지의 유전자 차이는 고작 1%도 나지 않는다. 그런데 침팬지는 여전히 나무 위에서 살고 있는 반면, 인간은 초원을 나와 거대한 문명을 이루었다"라며 그 이유에 대해 궁금증을 유발했다. 장대익 교수는 "인간만이 갖고 있는 진화된 심리인 ‘공감’에 그 답이 있다"라고 밝혔다.

장대익 교수는 침팬지가 털 고르기를 통해 집단을 유지한다면, 인간은 언어와 마음 읽기를 통해 침팬지보다 3배나 큰 집단을 유지할 수 있다고 한다. 이는 사고와 판단을 관장하는 뇌의 신피질 비율로도 추측해 볼 수 있다는 사실. 이때 반장 홍진경은 "침팬지에게는 언어가 없느냐"라고 물었고, 장대익 교수는 뜻밖의 침팬지어 강의를 시작했다. 이어 '차이나는 클라스 녹화장'에는 아무도 예상치 못했던 침팬지 소리가 울려퍼졌다는 후문.

방송 최초로 진행된 '침팬지 언어' 수업은 17일(수) 밤 9시 30분에 방송되는 JTBC '차이나는 클라스-질문 있습니다'에서 확인할 수 있다.

(JTBC 뉴스운영팀)

관련기사

관련이슈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