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성윤모 장관, 일 산업 수장에 재반박 "언제든 대화 준비돼"

입력 2019-07-17 07:12 수정 2019-07-17 09:22

일본 세코 경제산업상 '외교적 결례' 논란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일본 세코 경제산업상 '외교적 결례' 논란


[앵커]

일본의 일방적인 수출 규제를 둘러싸고 한·일 양국의 강대강 대치가 계속되고 있습니다. 지난 15일 문재인 대통령이 "대단히 현명하지 못한 처사이며 우리 정부에 대한 중대한 도전"이라고 일본을 강하게 비판하자 어제(16일) 일본 세코 경제산업상은 수출 규제를 합리화 하면서 문 대통령의 발언을 직접 반박해 외교적 결례라는 논란을 일으켰습니다. 상대 나라 정상의 발언을 반박한 것도 그렇고요, 그것도 SNS로 반박을 해서였는데요.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이 여기에 다시 반박했습니다. 페이스북에 글을 올렸습니다. 수출 규제 조치의 구체적인 근거를 아직 일본이 제시하지 않는 점을 꼬집었는데요, 마지막으로는 세코 경제산업상과 언제든 대화할 준비가 돼 있다고 밝혔습니다.

송지혜 기자의 보도로 보시겠습니다.

[기자]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페이스북입니다.

'세코 경제산업상이 트위터에 올린 견해에 대한 의견을 밝힌다'는 글이 어제 저녁 올라왔습니다.

앞서 일본의 세코 경제산업상은 국제기구 검증을 받자는 문재인 대통령 제안을 전면 거부했습니다.

[세코 히로시게/일본 경제산업상 : 국제기관이 어떤 국제기관인지 모르겠지만 국제기관의 체크를 받을 성질의 것이 결코 아닙니다.]

이와 함께 트위터에 일본이 수출규제 조치 이유에 대한 말을 바꿨다는 문 대통령의 발언을 반박하는 글을 올렸는데, 성 장관 글은 이에 대한 재반박인 것입니다.

성 장관은 먼저 이번 조치가 대항 조치가 아니라는 일본 측 주장을 비판했습니다.

아베 총리가 지난 1일 강제징용 관련 양국간 약속이 지켜지지 않았기 때문에 무역관리에 대해서도 신뢰할 수 없다는 취지의 발언을 한데다 세코 경제산업상도 비슷한 언급을 했었다는 것입니다.

이번 조치가 국제기구 검증을 받아야 할 성질의 것이 아니라는 주장도 비판했습니다.

한국은 전략물자 수출통제를 강력하게 하고 있음에도 일본 측이 구체적인 증거 없이 문제점을 시사하는 발언을 계속하고 있어 국제기구 공동조사가 필요하다는 것입니다.

성 장관은 이어 "세코 대신과 언제 어디서든 대화할 준비가 돼있다"며 한·일 고위급 만남을 촉구했습니다.

(영상디자인 : 강아람)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