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유명 커피전문점 텀블러 '입 닿는 겉면 페인트서 납' 검출

입력 2019-07-16 21:49 수정 2019-07-16 21:56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환경을 생각해서 좀 번거롭더라도 텀블러 가지고 다니는 분들 계실텐데요. 그런데 일부 텀블러의 겉면 그러니까 뚜껑을 열고 마시면 입술이 직접 닿는 부분에서 납 성분이 나왔습니다. 일부 유명 커피 전문점에서 파는 2만 원대 텀블러도 마찬가지였습니다.

전다빈 기자입니다.

[기자]

거리에서 쉽게 찾을 수 있는 커피 전문점에서 판매했던 텀블러들입니다.

이 텀블러들 표면에서 납이 검출됐습니다.

2만 원이 넘는 텀블러인데 납성분이 나온 것입니다.

예쁘고 귀여운 디자인으로 소비자들의 인기를 끈 텀블러들도 마찬가지입니다.

납 성분에 계속 닿게 되면 어린이는 지능이 떨어질 수 있고 성인도 빈혈을 일으키거나 근육이 약해질 수 있습니다.

[김모 씨/텀블러 사용자 : 환경을 위해서 쓰는 건데 인체에 해로운 성분이 들어 있다는 게 많이 충격이긴 했어요. (손에) 묻어난 게 입에 닿을 수도 있고 얼굴에 닿을 수도 있으니까.]

텀블러 겉면은 뚜껑을 열어 입을 대고 마실 경우 직접 닿는 부분인데도 유해물질 기준조차 없습니다.

음식물에 직접 닿는 그릇 안쪽만 규제 기준이 있는데 이 기준으로 보면 약 800배까지 되는 납 성분이 소비자원 조사에서 나온 것입니다.

이 텀블러들은 이달부터 판매가 중지됐습니다.

이미 구입한 소비자는 환불을 받을 수 있습니다.

(영상디자인  : 김석훈)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