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한국 규제 찬성 56%" 아베 전략 먹히나…'막무가내' 일본

입력 2019-07-15 20:19 수정 2019-07-15 22:18

'안보 심리' 자극 여론전…일본서 일부 통한 듯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안보 심리' 자극 여론전…일본서 일부 통한 듯


[앵커]

일본의 여론도 아베의 수출규제 드라이브에 영향을 받는 분위기입니다. 한 여론조사에서는 절반이 넘는 응답자가 이번 조치에 찬성했습니다. 도쿄 윤설영 특파원을 잠깐 연결하겠습니다.

윤 특파원, 아베 정부의 수출규제 조치에 대해서 나온 여론조사 결과 우선 좀 알려주시죠.

[기자]

네 아사히 신문이 지난 주말에 실시한 여론조사 결과를 발표했습니다.

응답자의 절반이 넘는 56%가 이번 조치는 타당하다고 답했습니다.

이는 아베 내각 지지율인 42%보다 높은 수치입니다.

특히 아베 내각의 비지지층에서도 43%가 이번 조치는 타당했다고 답변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앵커]

아베를 지지하지 않는 쪽에서도 찬성이 40%가 넘었다, 이건 좀 심각해 보이기는 합니다. 그 배경을 어떻게 봐야 합니까?

[기자]

아베 정부가 이번에 수출규제 조치를 발표하면서 명분으로 내걸었던 안보 문제가 주효했던 것으로 보여집니다.

일본 국민들에게는 북한이라는 존재에 대한 공포나 불안심리가 깔려 있습니다.

일본의 안보에 위협이 되는 물질을 한국이 북한 측으로 밀수출했다 이런 주장을 펴면서 안보 문제를 내걸었었는데요.

WTO 등 국제무대에서 논리를 펴기 위한 그런 논리임과 동시에 한편으로는 일본 국내용이기도 했습니다.

물론 근거가 없는 주장이지만 일부 먹혀들었던 것으로 보여집니다.

[앵커]

오늘(15일) 문재인 대통령이 이번 조치가 일본 경제에도 큰 피해를 줄 것이다 이렇게 경고했는데 이 부분에 대해서 일본 국민들은 어떻게 보고 있습니까?

[기자]

한일 경제협력에 오랫동안 몸담았었던 다카스기 노부야 전 한국후지제록스 회장을 JTBC가 인터뷰했습니다.

한국 측 피해가 크겠지만 반도체 부품과 소재를 공급하는 일본 측 피해도 필연적이다 이렇게 지적을 했습니다.

기업들은 아베 정부의 강경한 조치에 대해서 조심스러운 입장이지만 실질적으로는 이렇게 대체적으로 피해를 우려하고 있는 겁니다.

또 실제로 이번 조치의 성격과 방법에 대해서는 정치권에서도 비판의 목소리가 나옵니다.

제1야당인 입헌민주당은 정치 문제에 경제적 대응 조치를 취한 것은 국제사회에서 볼 때 국익에 마이너스가 될 것이라고 비판했습니다.

[앵커]

아무튼 그럼에도 불구하고 일본의 대중들은 어느 정도 뭐랄까요, 여론전에 넘어가는 상황이긴 합니다. 아베 정부는 추가 보복을 예고한 상태입니다. 이번 주가 여러 가지로 분수령이죠?

[기자]

그렇습니다. 일본 측은 18일까지 제3의 중재위 구성에 응하지 않을 경우 대응 조취를 취하겠다고 예고를 한 상태입니다.

다음 주 24일은 화이트국가 배제 방침에 대한 여론 수렴이 끝나는 날인데요.

사실상 요식행위에 불과하기 때문에 추가 조치는 불가피해 보입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