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김준기 측, 성폭행 의혹 부인…"추가로 거액 요구" 주장

입력 2019-07-15 20:43 수정 2019-07-16 14:22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2년째 미국에 머물고 있는 김 전 회장은 '합의된 관계였다'며 성폭행 의혹을 부인했습니다. 이번 사건으로 A씨에게 합의금을 줬는데 추가로 거액을 요구하려 했다고 주장하기도 했습니다.

최규진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DB 그룹 측은 김준기 전 회장의 성폭행 의혹에 대해 당혹스럽다는 입장을 내놨습니다.

지난 2017년 비서 성추행 혐의에 이어, 또 창업주가 성추문으로 구설에 올랐기 때문입니다.

당시 김 전 회장은 "개인적 문제로 회사에 짐이 돼서는 안 된다"며 미국에서 사퇴 입장을 밝혔습니다.

2년 만에 불거진 성폭행 의혹에 대해 김 전 회장 측은 '사실과 다르다'고 주장했습니다.

"성관계는 있었지만 서로 합의된 관계였다"는 것입니다.

피해자로 지목된 A씨에게 합의금을 줬다며 그런데도 돈을 더 요구하기 위한 의도로 볼 수밖에 없다고도 했습니다.

하지만 A씨는 자신이 해고를 당했고, 이 때 생활비로 2200만 원을 받은 것 뿐이라며 반박했습니다.

오히려 김 전 회장이 성폭행 사실을 숨기려고 입막음을 했다며 계좌 내역도 경찰에 제출했습니다.

DB 그룹 측은 "김 전 회장이 이미 물러난 상황에서 그룹 차원에서는 드릴 말씀이 없다"고 밝혔습니다.

(영상디자인 : 황선미)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