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일 기업, 핵개발 기계 불법수출"…10년 전 산케이 보도

입력 2019-07-14 20:16 수정 2019-07-15 16:42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얼마 전 일본 산케이 신문은 한국이 핵 개발과 관련한 전략 물자를 밀수출했다는 주장을 보도한 적이 있습니다. 수출 규제가 필요하다는 일본 정부의 논리를 뒷받침한 것입니다. 그런데 정작 일본 기업이 핵 개발에 사용되는 기계를 불법 수출하다 적발됐다고 스스로 인정한 과거 산케이신문 기사가 공개됐습니다.

강희연 기자입니다.

[기자]

2009년 3월 21일자 일본 산케이 신문입니다.

'소리 없이 다가오는 일본제 핵병기의 위협'이라는 제목의 기사가 있습니다.

일본 기업 관계자 4명이 핵 개발에 사용될 수 있는 기계를 불법 수출한 혐의로 경찰에 체포됐다고 했습니다.

그러면서 '여러 일본 기업이 핵 개발에 필요한 물자를 대량으로 수출하고 있었다는 것이 드러났다'고 적었습니다.

나아가 이런 부품이 파키스탄이나 북한의 핵 개발에 이용된 혐의가 있어 일본 기업이 핵 개발에 가담하고 있을 가능성이 크다고 했습니다.

적발되고 있는 부정 수출은 빙산의 일각이라고도 했습니다.

핵과 관련된 훨씬 더 많은 일본 부품들이 국제 암시장을 통해 북한으로 넘어갈 있다는 주장도 나왔습니다.

[하태경/바른미래당 의원 : 핵개발 문제에서 일본은 그 책임이 자유로울 수 없다는 겁니다. (한·일 경제 관계에서) 북핵의 책임을 거론하는 것 자체가 난센스다.]

앞서 산케이신문은 한국 기업이 대량살상 무기에 쓸 수 있는 물자를 밀수출했다며, 수출 규제가 필요하다는 논리를 펼쳤습니다.

하지만 일본은 우리 정부가 실제 그런 사실이 있는지 국제기구를 통해 동시에 조사하자는 제안에 대해서는 아직도 묵묵부답입니다.

(영상디자인 : 강아람·오은솔)

관련기사

JTBC 핫클릭